보건타임즈 : 노보 노디스크 성장호르몬‘노디트로핀’급여 확대로 치료비 부담 줄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2 18:14:22
뉴스홈 > 제약
2019년01월31일 10시4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노보 노디스크 성장호르몬‘노디트로핀’급여 확대로 치료비 부담 줄여
2월 13일부터 보험 전 세계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처방 1위 성장 호르몬

[보건타임즈]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대표 라나 아즈파 자파)은 2월 13일부터 자사의 성장호르몬제인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주®10mg/1.5mL(성분명 소마트로핀)의 보험급여 기준이 확대된다고 밝혔다.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주®10mg/1.5mL의 보험급여 확대는 보건복지부의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안 공고에 따른 것으로, 2019년 2월 13일부로 보험급여가 확대 적용된다.

이번 보험급여 확대 이전에는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주®는 소아 및 성인 성장호르몬 결핍증, 터너 증후군, 소아 만성 신부전 환자에 급여가 되지 않았으나, 이번 급여 확대로 많은 환자들이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노디트로핀의 임상적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보험 확대와 더불어 약가가 인하됨에 따라, 보험급여에서 제외된 ISS(특발성 저신장증)환자들도 치료비 부담이 줄어든다.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 개당 172929원이던 가격이 166012원으로 인하된다.

급여 적응증 중 터너증후군의 경우, 현재 시중에 출시된 성장호르몬제의 최대 용량은 주당 1.0 IU/kg이지만, 동 투여용량에 충분한 반응이 없다면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에 한해 허가사항에 따라 주당 1.4 IU/kg까지 인정된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이번 성장호르몬제 노디트로핀 노디플렉스주®의 급여 확대는 지난 95년 이상 환자 중심 철학을 실천해 온 노보노디스크에 그 의미가 크다” 며 “노디플렉스주®가 다양한 임상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것은 물론 보험급여 확대를 통해 경제성까지 갖추게 되어 앞으로 국내 성장 장애 환자와 의료진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노보 노디스크제약㈜의 성장호르몬 치료제 노디트로핀®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처방 1위’ 제품으로서 출시 31주년을 맞았으며 작년 말 부터 디바이스를 업그레이드해 노디플렉스로 공급중이다. 사용이 간편한 프리필드 펜 타입의 주사로서 개봉 후 21주까지 상온(25도씨이하)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통증을 최소화한 조성이 특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정우신약, 여름철 생약 복...
대원제약, 'cGMP 수준 최첨...
한미약품, 캄보디아 의료봉...
휴미라®, 소아적응증 확대
동국제약, 국립공원관리공...
다음기사 : 보령바이오파마-캔서롭 유전질환 ‘윌슨병 스크리닝 검사’ 런칭 (2019-01-31 11:11:59)
이전기사 : 일동제약, 동아ST와 ‘모티리톤’ 코프로모션 협약 (2019-01-31 10:04:28)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자료)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제2판, 제3판)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