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확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25:1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1월21일 18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확대
보건복지부, 중위소득 '80%→100%'‥작년보다 3만7000여 명 더 혜택

[보건타임즈] 올해 산모·신생아의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대상이 종전보다 기준 중위소득 80%에서 100% 확대한다.
이 제도는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가 방문, 산모의 건강관리와 신생아의 목욕, 수유 등 양육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의 필요성이 높았지만 2006년 도입 이후 그간 지원대상이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출산가정으로 제한돼왔다.

이 조치로 지원할 산모가 약 3만 7000여 명으로 늘어나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이 분야의 일자리 종사자 수가 4,000여 명이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정부의 예산이 최소 34만4000원에서 최대 311만9000원 지원됨으로써 전년 대비 1명당 평균 14.8% 늘어날 전망이다.(표 참조)

이 서비스를 받으려는 산모는 출산 예정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산모의 주소지 관할 시·군·구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복지로를 통해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 시 구비 서류는 신청인의 신분 확인서류, 출산(예정)일 증빙자료, 산모와 배우자 등 출산가정의 소득 증빙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 홈피 복지로, 사회서비스전자바우처 홈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국내에 주민등록이 있거나 외국인등록을 한 출산가정이다.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이 확정되면 건강관리사가 방문, 산모 영양 관리, 체조지원, 신생아 목욕, 수유 등의 서비스를 최소 5일~최대 25일까지 받을 수 있다.
기준 중위소득을 초과하더라도 시·도 또는 시·군·구가 별도의 기준을 정해 예외적 지원이 가능, 지원내용을 관할 시·군·구(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건강기능식품 허위‧...
오늘(17일)부터 '일회용주...
'바이오시밀러 영문 허가심...
처방 겸용 일반藥 ‘대중광...
바이오시밀러 허가 지원 프...
다음기사 : 정부, 국내 신약 '해외 임상 3상 세액공제' 확대 (2019-01-22 17:58:53)
이전기사 : '한국의료·제약·의료기기·ICT 해외진출 지원사업' 공개 (2019-01-17 15:31:53)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OECD Health Statistics 2019 요약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