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관상동맥 조영술 연 2000례 돌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6-26 19:37:56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1월08일 15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관상동맥 조영술 연 2000례 돌파
심혈관 중환자실과 통원 안정실 개설해 안정적인 치료·환자 편의성 높여

사진) 김재화 원장(사진 앞줄 왼쪽부터 다섯 번째)

[보건타임즈]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심장내과는 관상동맥 조영술 및 중재술 연 2000례를 시행했다. 관상동맥 조영술 및 중재술을 시작한 1995년부터 2018년까지 누적 건수는 3만2000례다.

분당차병원은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으로 11명의 심장내과 전문의가 365일 24시간 대기하고 있다. 또 급성환자를 위한 심혈관 중환자실을 운영, 시술 후 환자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하게 치료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심장내과는 관상동맥 혈관 내 초음파(Intravascular Ultrasound, IVUS)나 관상동맥 내 압력측정술(Fractional Flow Reserve, FFR) 등 최첨단 기술을 이용해 시술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전체 시술의 90% 이상이 요골동맥을 통한 우회술로 환자의 통증을 줄이고 시술 후 혈관합병증을 최소화하고 있다.

분당차병원은 말초혈관중재시술, 부정맥시술 등 심혈관중재술 뿐만 아니라 2015년에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TAVI)을 도입해 경기남부지역 심혈관 질환의 진료 및 연구에 선두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 2018년에는 통원 안정실을 신설해 관상동맥 조영술을 받는 환자가 시술 당일 오전에 입원, 검사 후 오후에 바로 퇴원할 수 있어 환자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연세대 강남세브란스 ‘유...
아토피 “음식 때문에 악화...
김효명 교수, 한국형 건성...
경희의료원 개원 40주년 기...
분당서울대병원·대림산업,...
다음기사 : 순천향대 부천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기관 평가 ‘경기도 1위, 전국 4위’ (2019-01-08 16:18:39)
이전기사 : 희귀 난치 혈액질환 '발작성야간혈색뇨증' 치료에 희소식 (2019-01-08 12:20:05)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자료) 7차 요양병원 입원급여 적정성 평가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