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커피 많이 마실수록 '비만' 위험 증가, 블랙커피도 비만 위험 높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25 08:43:29
뉴스홈 > 의료
2019년01월04일 13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커피 많이 마실수록 '비만' 위험 증가, 블랙커피도 비만 위험 높아
서울의료원 이수형 박사팀, 성인 남녀 8600여명 분석 결과 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

[보건타임즈]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비만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에 프림ㆍ설탕을 타지 않고, 블랙으로 마시더라도 여전히 비만 위험은 증가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시 서울의료원 가정의학과 이수형 박사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남녀 8659명을 대상으로 커피섭취 빈도와 비만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에서 커피 섭취와 비만과의 연관성: 2013-2015년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 활용)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자신의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거나 허리둘레가 남성 90㎝, 여성 85㎝ 이상이면 비만(복부 비만)으로 분류했다.

허리둘레ㆍBMI 중 어떤 것을 비만의 기준으로 삼았느냐에 상관없이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높았다. 허리둘레(복부비만)를 기준으로 하면 하루에 커피를 1잔 마신 사람의 비만 위험이 최고였다. BMI를 기준으로 하면 커피 섭취 횟수가 많을수록 비만 위험이 증가했다.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프림ㆍ설탕을 탄 커피를 하루 1잔 이하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1.3배, 하루 1잔 넘게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1.4배였다

커피에 프림ㆍ설탕을 넣지 않은, 블랙커피를 즐기는 사람도 커피 섭취 후 비만 위험이 높아지기는 마찬가지였다. 블랙커피를 하루 1잔 넘게 마시는 사람의 비만 위험은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1.6배였다.

해외에선 커피 섭취가 비만의 위험성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가 다수의 해외 연구결과와 상반된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성인이 믹스커피를 많이 마시는 데 원인이 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번 연구에선 커피에 설탕ㆍ프림을 넣지 않고, 블랙커피를 즐겨도 커피 섭취 빈도가 증가할수록 비만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시럽 등 조사되지 않은 다른 첨가물이 비만 위험 증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프림ㆍ설탕 외) 다른 첨가물이나 커피 종류 등이 비만 위험도를 높인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섹션 목록으로
아주대병원, 중국 용정시 ...
“뚱뚱하면 수술 합병증 발...
서울아산병원 ‘아랍인의 ...
분당서울대병원, 당뇨 '다...
세계 최초 제대혈 줄기세포...
다음기사 : 보라매병원, 경미한 갑상선기능 이상 태아에 '영향' 미미 (2019-01-15 16:02:47)
이전기사 : 질본, 'CT 환자 피폭선량 계산 프로그램' 개발 (2019-01-03 17:21:5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자료) WTO TBT 위원회 주요 성과(7개국 12건)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