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라매병원-서울의대 치과 '턱관절 이상-귀 먹먹감 연관성' 규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7:28:09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1월02일 09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라매병원-서울의대 치과 '턱관절 이상-귀 먹먹감 연관성' 규명
알 수 없는 귀 먹먹감 계속될 땐 '턱관절 이상 유무' 확인 필요

김영호 교수·서울의대 치과 박지운 교수팀
턱관절 치료 후 '귀통증 50% 이상' 호전

[보건타임즈] 최근 턱관절 이상이 귀 먹먹감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 이미지)

귀 먹먹감은 대개 귓속 외이도에서 내이에 이르는 통로나 청각기관의 결함으로 귀에 압력이 가해지는 느낌이나 막히는 느낌이 드는 증상을 말한다.
귀 먹먹감이 계속됐을 때 대개 중이염이 관찰되거나 드물게 난청이 확인되곤 한다.
하지만 귀에 특별한 질환이 발견되지 않는 등 발병원인을 정확하게 판별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증상이 계속돼 환자들은 괴로움을 호소한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이비인후과 김영호 교수(사진)·서울의대 치과 박지운 교수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들 교수팀에 따르면 2010년 5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계속되는 귀 먹먹감으로 내원한 4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턱관절 MRI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중 34명, 80.9%에게서 턱관절 이상소견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환자를 대상으로 개별 턱관절 치료를 한 결과, 이전보다 환자가 느끼는 귀 먹먹감이 유의하게 해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턱관절 치료 전후의 통증평가척도검사(VAS) 결과를 비교했을 때 이전보다 환자들의 귀 통증 정도가 50% 이상 감소했다.

이에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귀와 특별한 질환과 관련이 없는 귀 먹먹감이 턱관절 이상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며 "귀 염증이나 청각 이상 없이 이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경우 서둘러 턱관절 이상 여부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또 김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MRI 촬영을 통해 턱관절 검사가 알 수 없는 귀 먹먹감의 원인을 판별할 수 있음은 물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전했다.

이 연구논문은 최근 미국 이비인후과학회지 The Laryngoscope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국내 최초 로봇 이용 유방 ...
서울의대, '야간 소음' 임...
서울대병원, '조혈모세포 ...
대구가톨릭대병원, ‘소아...
동서신의학병원치대병원 신...
다음기사 : 한림대강남성심병원 박성호 교수, 2.7kg 거대자궁근종 로봇수술로 제거 (2019-01-02 14:04:08)
이전기사 : 서울대병원, 재발하는 '시신경염 원인' 찾았다 (2018-12-31 19:16:55)
'눈 중풍' 시...
'눈 중풍' 시력 ...
새해는 60년 만에...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자료) 지난해 국내제약기업 파이프라인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