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전국민 63.3%가 암검진 받는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7:28:09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8년12월28일 14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국민 63.3%가 암검진 받는다.
위암이 72.8%로 가장 많이 받아‥국립암센터, 2018년 암검진수검행태조사 결과 발표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63.3%

[보건타임즈] 2018년 우리나라 전국민 암검진 이행 수검률이  63.3%로 조사됐다. 암종별로는 위암 72.8%, 유방암 63.1%, 대장암 58.4%, 자궁경부암은 55.6% 순이었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우리나라 전국 성인 4,000명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암검진수검행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우리나라 국민의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63.3%로, 조사가 시작된 2004년 대비 24.5% 포인트 증가했지만, 2014년 이후로 정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55% 포인트이다.

2018년 암종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위암 72.8%, 유방암 63.1%, 대장암 58.4%, 자궁경부암은 55.6% 순이었다(붙임 2 참조).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검진을 받은 수검률은 2018년 53.4%로 2004년 대비 35.7% 포인트 증가했으나, 국가암검진 및 개인암검진 수검률 모두 전체 수검률과 경향을 같이해 2014년 이후로는 정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대장암 검사방법(분변잠혈검사, 대장내시경검사, 대장이중조영검사)별로 권고안 이행 수검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간 대장내시경검사 수검률은 꾸준히 증가해 018년도에 45.4%로 나타났다. 반면 분변잠혈검사 수검률은 거의 25-30% 내외의 범위에서 소폭 변동을 보이고 있다.

현재 국가암검진에서 1차 검사로 제공하고 있는 분변잠혈검사는 대변을 채취하는 용기를 받으러 병원을 방문하고 대변을 채취해 검진기관을 다시 방문해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대장내시경검사는 검사 전 장정결제를 복용해 장을 비워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대장암검진을 받지 않는 이유를 살펴보면 ‘검사과정이 힘들어서’라는 응답이 다른 암종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 국가암검진에서는 내년부터 대장내시경 검사과정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기존보다 불편감이 덜한 저용량 제제의 장정결제를 추가할 예정이다.

기존 국가암검진에서는 대장내시경검사에 사용되는 장정결제로 4L PEG 제제, 2L PEG 제제만 사용이 가능했으나, 최근 국내외 축적 근거를 기반으로 2019년 '암검진실시기준'에서는 약 1L 정도로 복용량이 적고 불편감이 덜한 Oral sulfate solution (OSS) 제제를 허가 약제로 추가해 개정 고시될 예정이다.

2018년 수검자들이 암검진의 주된 동기로 답한 것은 ‘공단 혹은 보건소의 검진 통보를 받고’라는 응답으로 2005년 14.7%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2년 이후 60% 내외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2018년 암검진 미수검의 주된 이유로는 ‘건강하기 때문에(42.5%)’라는 응답이 2004년 71.2%에서 크게 감소하였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서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19.7%)’와 ‘검사과정이 힘들어서(15.5%)’, ‘암 발견의 두려움(6.2%)’ 순이었다.

지난 10년 이상 조사된 암검진 수검동기 및 미수검 이유에 대한 추이를 살펴보면, 건강이 염려되어 검진을 받는다는 응답은 절반 이상 감소한 반면, 건강하기 때문에 검진을 받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속적으로 50%에 달하는 미수검 이유가 되고 있다. 

대부분의 경우 암 발생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을 수 있고, 식욕부진, 기력저하 등 비특이적인 증상만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상당히 암이 진행된 이후에야 체중감소, 출혈과 같은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서민아 암검진사업과장은 “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해 완치율과 생존율을 높이는 암검진의 효과를 보려면, 몸에 이상증상이 없이 건강하다고 느끼는 상태일 때 권고안 주기에 맞춰 암검진을 꾸준하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안산산재병원, ‘금연선포...
대구가톨릭대병원,내과개원...
보라매병원 제5회 힐링사진...
삼육서울병원, 감염병 모의...
국립암센터-티카로스, 면역...
다음기사 : 한림대한강성심병원, 국내 최초 화상 로봇재활치료 시행 (2018-12-28 17:46:30)
이전기사 : 방사선의학포럼‥핵의학·방사성의약품 분야 개도국 진출 활로 모색 (2018-12-27 18:48:55)
'눈 중풍' 시...
'눈 중풍' 시력 ...
새해는 60년 만에...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자료) 지난해 국내제약기업 파이프라인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