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방사선의학포럼‥핵의학·방사성의약품 분야 개도국 진출 활로 모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25 08:43:29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8년12월27일 18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방사선의학포럼‥핵의학·방사성의약품 분야 개도국 진출 활로 모색

[보건타임즈] 방사선의학포럼이 12월 27일(목) 오후 2시부터 서울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공적개발원조(ODA) 연계 핵의학·방사성의약품 분야 산업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의 강연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개도국 신규 핵의학․방사성의약품 시장 동향(범희승 아시아지역 핵의학 협력회의 의장)을 시작으로, ▲사이클로트론 제품개발과 수출(이원경 AMI테크놀로지 대표), ▲핫셀, 차폐시설 개발과 수출(김세환 ㈜핵광산업 이사) 등 실제 기업체 제품개발 및 수출사례와 개도국 시장 진출을 위한 R&D 전략이 발표됐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한국원자력의학원, 한국연구재단, ㈜퓨쳐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등 연구기관, 산업체, 학계 전문가가 참여해 핵의학․방사성의약품 시장의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연 연계체제 구축과 개도국의 기기조달 및 교육훈련방안, 정부의 R&D 및 산업육성 지원정책 제언 등이 논의됐다.

범희승 방사선의학포럼 회장은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암을 비롯한 비전염성질환이 신규로 반영됨에 따라 공적개발원조 재원이 증가해 개도국 방사선의학 시장이 점차 확대 추세에 있다”며 “우리나라도 이에 대비한 지속적 논의와 정책의제 형성을 통해 국내 핵의학․방사성의약품 제조 분야의 개도국 시장 진출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08년에 창립한 ‘방사선의학포럼’은 국내 방사선의학 진흥을 위한 정책제안, 방사선의 의학적 이용에 대한 국민 이해 증진, 의료계 현안에 대한 정보 교류와 협력 등을 통해 국민 건강증진과 국가 첨단 의료기술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중앙보훈병원, 흉부외과 대...
건강보험 일산병원, 수술의...
‘닥터헬기’ 충남지역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의...
삼육서울병원 투석혈관센터...
다음기사 : 전국민 63.3%가 암검진 받는다. (2018-12-28 14:08:06)
이전기사 : 한일병원 ‘찾아가는 희망·사랑 나눔 콘서트’ 개최 (2018-12-27 08:17:0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자료) WTO TBT 위원회 주요 성과(7개국 12건)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