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암환자 제2의 고통 '암성통증' 포괄적 접근 필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7:12:34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18년12월27일 17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암환자 제2의 고통 '암성통증' 포괄적 접근 필요
경희대병원, 진행암 환자 약 64% 정도 경험‥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

박성욱 교수 "중재적 통증 치료, 약물치료와 병행"
"통증 해소와 진통제 증량에 따른 부작용 감소 효과 기대"

[보건타임즈] '암'라는 말에 환자는 가장 먼저 심리적인 공포부터 느낀다.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함께 수술, 항암 등 치료 간 발생하는 신체적 고통이 더해진다.
이와 함께 암환자가 가장 흔하게 겪는 고통스러운 증상이 있다.
바로 '암성통증'다.
암환자의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암성통증은 진행암 환자의 약 64% 정도가 겪는다.
경희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박성욱 교수(사진)의 도움을 받아 암성통증의 치료와 관리법에 알아봤다.

암성통증 치료 '다학제적 접근' 필요

암성통증은 단어 그대로 암환자가 겪는 통증을 말한다.
원인은 크게 ▲ 종양 ▲ 수술, 방사선치료 등 암 치료 ▲ 치료에 의한 전신 쇠약 ▲ 환자가 가지고 있던 두통 등 기타 질환으로 나눌 수 있다.
통증의 정도는 암의 종류, 진행 정도와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다르다.
암성통증을 치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원인이 되는 암성 종양을 제거하는 거다.
즉 암의 완치를 뜻하는 것으로 즉각 적용할 수 없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을까?

박 교수는 "암성통증의 치료는 환자의 상태, 약물 부작용 등 개인별 고려돼야 할 요소가 많다"며 "환자별 맞춤화된 치료계획을 기반으로 약물치료, 중재적 통증 치료, 방사선치료, 심리 사회적 지지 등을 포괄한 다학제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약물치료, 환자 개개인별 맞춤화는 '필수'
'내성과 신체적 의존성' 최소화해야 한다

대표 암성통증의 치료는 '약물'을 활용하는 것이다.
환자의 통증 강도, 동반 질환, 전신 상태 등을 고려해 환자에게 적절한 진통제를 투여한다.
진통제는 마약성과 비마약성이 있다.
마약성 진통제는 통증 단계와 상관없이 투여, 증상을 조절하는데, 사용하며 경구 투여를 원칙으로 한다.
물론, 적정용량은 있다. 부작용 없이 통증이 조절되는 용량으로 환자마다 정도가 달라 개별화해 투여해야 한다.
 
약물치료의 단점은 바로 '내성'과 '신체적 의존성'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초기용량 대비 진통 완화 기간이 짧아지는 것으로 무조건 증량보다는 환자 상태에 대한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조절할 필요가 있다.

박 교수는 "통증에 따라 고용량의 진통제가 필요하다면, 복합성분보다는 단일성분 진통제를 권하며, 충분히 증량해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부작용이 발생하면 통증을 재평가해야 한다"면서"재평가 후엔 진통제를 전환하거나 보조진통제 투여, 중재적 통증 치료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약성 진통제와 비마약성 진통제를 혼용하면, 한 가지만 사용하는 것에 비해 진통효과가 좋다.
각각의 용량을 줄일 수 있을뿐더러 마약성 진통제를 적게 쓸 수 있어서다.
단, 비마약성진통제는 위장장애가 있거나 감염가능성이 있는 환자에게 사용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암성통증 환자의 대부분은 2주 이상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한다.
중독을 우려할 수 있지만, 굉장히 드물다.
여기에 반드시 환자·보호자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평가와 교육이 동반돼야 한다.

중재적 통증 치료는 '최후의 수단'
약물치료와 병행하면 '높은 효과' 기대

중재적 통증 치료는 통증 전달을 억제하거나 척수강, 신경총에 약물을 투여해 통증을 조절하는 방법이다.
대표적으로 신경차단, 척수 진통법이 있다. 약물치료 간 통증이 조절되지 않거나 투여에 어려움에 있는 환자에게만 권장되며, 패혈증, 시술 부위의 감염, 혈액 응고 장애 등이 있다면 적합하지 않다.

박 교수는 "중재적 통증 치료는 약물치료와 병행돼야 통증 해소와 진통제 증량에 따른 부작용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중재적 통증 치료만으로는 완전한 통증 해소를 기대하기가 어려워 통증 조절의 최후, 보조수단으로 고려돼야 한다. 통증 평가와 치료에 걸쳐 심리사회적 지지는 물론 통증관리에 대한 보호자·환자 대상 교육이 선행되어야 한다"면서 물리치료, 마사지 등과 같은 물리적 요법과 인지 요법이 병행돼야 함을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애연가 쉰 목소리와 통증, ...
‘0세 얼리키즈 시대’ 도...
건국대병원, OECD 국가 중 ...
생활습관 나쁘면 위암,대장...
임신중독증 '임산부와 태아...
다음기사 : 경희대병원, '마른 비만' 겉보기 괜찮아도 건강엔 적신호 (2019-01-08 14:50:02)
이전기사 : 서울대병원, 고지대 해외여행 하려면 '고산병' 조심 (2018-12-21 17:37:16)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인플루엔자 발생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