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내 의료방사선종사자 '8만 4천여명' 5년간 年 6.0%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3월22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3-22 11:46:02
뉴스홈 > 의료기기
2018년12월14일 15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의료방사선종사자 '8만 4천여명' 5년간 年 6.0% ↑
질본, 1명당 연 평균 피폭선량 '0.48 mSv' 연간 선량한도의 1/100 수준

'작년 의료방사선 관계종사자 피폭선량 통계연보' 발간
주의통보자 680명(0.8%), '전체 종사자 대비 1% 미만'

[보건타임즈] 국내 의료기관 등에서 의료방사선업무에 종사하는 자가 최근 '8만 4천여명'으로 5년간 연평균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표 참조/자료)
이들 의료방사선 관계종사자는 2013년 2,997명(4.8%)에서 2014년 5,164명(7.8%), 2015년 5,397명(7.6%), 2016년 3,622명(4.7%), 2017년 4,158명(5.2%)이 늘었다.

방사선관계종사자는 의료기관에서 직업적으로 X-선 등 진단용 방사선 발생장치를 관리·운영·조작함으로써 방사선피폭에 노출 우려가 있는 사람을 말한다.

이들의 연간 평균 방사선피폭선량은 0.48 mSv (밀리시버트)이며, 연간 선량한도(50 mSv) 기준의 1/100 수준 이하다.
하지만 외국 의료방사선 분야의 종사자 연간 평균 방사선피폭선량 일본(0.32 mSv, 2017), 캐나다(0.06 mSv, 2016), 독일(0.05 mSv, 2014), 영국(0.066 mSv, 2010)과 비교해 높은 편이다.

mSv(밀리시버트)는 인체에 대한 생물학적 효과를 반영하는 방사선량의 측정단위다.

분기 5mSv를 초과하는 주의통보자는 680명으로 전체 방사선종사자의 0.8%이며, 지난 5년간 1%미만으로 안전관리하고 있다.
안전관리는 방사선관계종사자가 방사선 피폭선량(被曝線量)을 3개월마다 1회 이상 측정을 받아야 한다.

X-선 장치 수는 올 3월 기준으로 따져 8만 8294대로 3만 7745개 의료기관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의원급에 6만 9070대(3만 3914기관), 병원급에는 1만 1229대(3,482기관), 종합병원급엔 7,995대(349기관)가 설치돼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을 방사선의 위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2017년도 의료기관 방사선관계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연보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의 방사선관계종사자 수·피폭선량 추이와 2017년도 방사선관계종사자의 피폭선량을 직종별, 연령별, 성별, 지역별, 피폭선량 구간별(15개 구간)로 구분, 분석해놓은 데이터가 담겨 있다.

부록에는 '전국 진단용 방사선 발생장치(X-선 장치) 설치 현황'과 국내 의료기관의 방사선장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통계가 게재돼 의료방사선안전관리 등 학술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질본은 방사선종사자의 피폭선량을 줄이기 위해 의료기관의 방사선 안전관리교육과 방사선 촬영 시 안전수칙 준수 등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야 함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다양한 캡슐내시경, 용도별...
ESG-400구동에 쓸 S/W ‘윈...
퍼시스 ‘KIMES 2018’ 참...
인제대해운대백병원, 최신 ...
성빈센트병원, 초고속 64채...
다음기사 : 올림푸스한국,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개최 (2018-12-18 09:07:38)
이전기사 : 올림푸스한국, 29일까지 ‘엉뚱한 사진관 몸집들이 프로젝트’ 전시 (2018-11-19 15:31:17)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논문) Cleaved Cochlin Sequesters Pseudomona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