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강남세브란스, 카자흐에 'KMCA플랫폼클리닉' 본격 가동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7:18:11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18년11월14일 16시3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남세브란스, 카자흐에 'KMCA플랫폼클리닉' 본격 가동
카자흐스탄 국립의대와 'MOU 체결‥공동 암 심포지엄 개최'

[보건타임즈]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윤동섭)이 지난 12일(월) 카자흐스탄 현지 KMCA플랫폼클리닉을 개원,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사진 우측(앞줄 왼쪽부터) 듀세노프 라술 알마티시 병원협회장, 관계사 직원 4명, 박효진 강남세브란스 암병원장, 전승민 알마티시 총영사,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명희봉 보건산업진흥원 국제의료본부, 강성웅 강남세브란스 국제사업위원장, 정준 강남세브란스 유방암센터장, 조시현 강남세브란스 국제진료소장. (뒷줄 왼쪽부터) 김영규 KMCA 대표, 김명훈 강남세브란스 국제사업위원, 김법우 강남세브란스 갑상선내분비외과 교수, 김이혜 보건산업진흥원 카자흐스탄 지사장, 배좌섭 보건산업진흥원 의료해외진출단장)

이날 개원식엔 한국에서 강남세브란스병원 윤동섭 병원장과 국제진료소 조시현 소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명희봉 본부장, 김영규 KMCA 대표 등과 전승민 알마티 대한민국 총영사, 아우케노프 예를란 알마티시 부시장, 듀세노프 라술 알마티시 병원협회장, 세디코프 아바이 케루엔그룹 의장 등 현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플랫폼클리닉의 총괄책임자 김법우 교수는 발표한 지난 5개월간의 경과보고를 통해 "알마티가 큰 도시지만 의료서비스와 시설이 많이 부족하다"면서 "플랫폼클리닉이 한국의료의 노하우를 공유하며 카자흐스탄 내 암 치료의 선도적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윤동섭 병원장은 "130여 년 전 미국의 의료선교사로부터 시작된 강남세브란스의 역사와 정체성을 사례로 꼽으면서 단순히 병원 진출과 해외환자 유치가 목적이 아니라 한국과 카자흐스탄 간의 국제 의료네트워크, 현지 의료발전을 통한 독립적인 의학교육과 병원운영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최종목표"라고 강조했다.

윤 병원장은 "이를 위해 현지에 지속적으로 의료진을 파견, 마스터 클래스 개설, 학회와 심포지엄 등을 비롯한 정례화 된 학술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듀세노프 라술 알마티시 병원협회장은 "외국에 나가는 것보다 더 저렴한 비용으로 현지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돼 알마티시 시민들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양국의 의사와 병원들이 협력을 통해 의료진의 교육과 병원경영 분야가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암 전문 KMCA플랫폼클리닉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2018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선정돼 카자흐스탄 현지 의료법인 KMCA(Korea Medical Center Almaty)와 힘을 합쳐 지난 6월 알마티 케루엔병원 내에 원내원(Hospital in Hospital) 형태로 개설했다.

강남세브란스는 이를 위해 갑상선내분비외과 김법우 교수를 현지에 파견, 직접 진료와 수술 등 병원운영을 담당케 했으며, 지금까지 약 5개월간의 시범운영을 해왔다.

KMCA 플랫폼클리닉은 지난 7월 처음으로 갑상선암 수술을 시작했으며 현지에서 뛰어난 한국 의사가 직접 수술함은 물론, 필요에 따라 한국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최근 현지에서 수술이나 치료가 어려운 중증 암환자들을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보내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한 바 있다.

앞서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카자흐스탄 아스펜디아로브 국립의과대학(Asphendiyarov National Medical University JSC),  KMCA와 상호 임상, 교육증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스펜디아로브 국립의과대학은 카자흐스탄 내에서 가장 오래된 의과대학으로 1930년 설립돼 현지 의료시스템의 토대를 마련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개원식 다음날 13일엔 강남세브란스병원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카자흐스탄 국립암센터와 함께 알마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한국·카자흐스탄 암 심포지엄(Korea-Kazakhstan Oncology Symposium)'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선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박효진 암병원장, 정준 유방암센터장, 조시현 산부인과과장을 포함한 카자흐스탄 국립암센터 카이다로바 딜랴라 원장과 졸드바이 자밀랴 영상의학 과장이 연자로 나서 한국과 알마티의 암 치료 방법과 프로세스를 서로 공유하면서 차이를 심도 논의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인제대 일산백병원 ‘통증...
고대의료원, 의료계 첫 다...
명지병원, '선진국형 차세...
아주대병원, ‘위암센터’ ...
고대 안산병원 3개 진료과 ...
이전기사 : 직업건강협회, 새 도약 '개칭-사옥이전 기념식' 성황 (2018-11-02 18:19:57)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논문) Is Sarcopenia a Potential Risk Factor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