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치협·한의협·간협 단독법 제정에 합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6 16:30:57
뉴스홈 > 의료
2018년11월07일 16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치협·한의협·간협 단독법 제정에 합의
국민들의 높아진 욕구와 가치 실현 위해 ‘힘 결집’

사진) 왼쪽부터 신경림 간호협회 회장, 김철수 치과의사협회 회장, 최혁용 한의사협회 회장

[보건타임즈]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와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 등 3개 의료인단체가 낡은 의료법 체계 혁신과 국민 중심의 보건의료 가치 실현을 위한 단독법 제정 협약식을 갖고 간호사와 치과의사, 한의사의 힘을 하나로 모아 이를 실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는 11월 7일 오전 서울 켄싱턴호텔여의도 14층 더뷰라운지에서 단독법 제정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 3개 의료인단체는 협약식을 통해 “세계 보건의료 패러다임은 1980년대부터 치료 중심에서 예방과 만성질환관리 중심, 그리고 공급자에서 국민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아직도 낡은 의료법 틀에 묶여 현대 보건의료의 새로운 가치와 요구를 실현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가칭 ‘치과의사법’, ‘한의약법’,‘간호법’ 제정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어 이들 3개 의료인단체는 “단독법 제정을 통해 현행 고비용-저효율인 의료시스템을 의료인과 환자 중심으로 혁신하고 전문화, 고도화된 치의학과 한의학, 간호학의 변화와 발전을 담아내 국민들에게는 안전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간호와 치과, 한의과 분야에 대한 높아진 국민들의 욕구와 가치를 실현하는 한편 현재 의학에 국한해 실시 검토되고 있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도에 다학제적인 참여 보장 등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 3개 의료인단체는 “의료인의 역할이 다양화, 전문화, 분업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행 의료법은 만성질환관리사업 등에 대한 의학의 독점권과 절대적인 면허업무를 부여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시정을 위해 3개 의료인단체별 단독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들 3개 의료인단체는 “가칭 ‘치과의사법’과 ‘한의약법’,‘간호법’제정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할 것이며, 궁극적으로 현행 의료법 체계를 바로잡고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섹션 목록으로
연말연시 잦은 술자리, 피...
서울의대 산모 비타민 C 결...
한국 '인간세포 생명공학 ...
인하대병원, 협력의료기관 ...
에스 중앙병원, 제주-중국 ...
다음기사 : 부정맥학회,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 진료지침' 발표 (2018-11-13 11:10:03)
이전기사 : 보라매병원 '망막 검사만으로 파킨슨병 진단' 논문 외신서 주목 (2018-10-31 19:24:54)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논문) Predictive Factors of Efficacy Maintenanc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