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종근당, 빈혈치료제 '바이오시밀러' 日 제조판매 신청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제약 > 허가/인증/승인
2018년10월05일 12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종근당, 빈혈치료제 '바이오시밀러' 日 제조판매 신청
승인 후엔 약 5,000억대 현지 네스프 시장에 'CKD-11101 완제' 공급

'3조 규모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 기대

[보건타임즈] 최근 종근당이 1일 일본에 수출한 2세대 빈혈치료제 바이오시밀러 'CKD-11101'을 현지 내에서 제조 판매할 수 있는 허가를 후생노동성에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종근당은 지난 4월 미국 글로벌 제약회사의 일본법인과 CKD-11101의 일본 내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 진행과 제품허가, 독점 판매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5일 종근당(대표 김영주)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제조판매 승인을 받게 되면 종근당은 CKD-11101의 완제품을 미국회사 일본 법인에 수출하게 된다.
미국회사 일본법인은 이를 일본 내에 판매하게 된다.

CKD-11101은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치료에 효과적인 다베포에틴 알파(Darbepoetin α)를 주성분으로 하는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다.
지난해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끝낸 CKD-11101은 식약처에 품목 허가 신청 중에 있다.

목표대로 올해 식약처 승인이 완료되면 종근당의 첫 바이오의약품으로 세계 최초의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출시할 예정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약 5,000억 대 일본 네스프 시장에 CKD-11101이 성공적으로 출시돼 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미국회사 일본법인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일본 시장을 기반으로 향후 3조억 원 규모의 글로벌 네스프/아라네스프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종근당은 이외에 지속형 단백질, 4조원대의 글로벌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황반변성 항체의약품의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이중 항체의약품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CKD-701'는 얼마 전 식약처로부터 3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아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25개 기관에서 본격적으로 임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항암이중항체 바이오신약 'CKD-702'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과제로 선정돼 전임상 단계에 있다.
종근당은 이 약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기존 표적항암제의 문제로 지적되는 내성과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허가/인증/승인섹션 목록으로
GSK, ‘인크루즈 엘립타’ ...
한미, 국산 독감치료제 '한...
한국오노-한국BMS '옵디보'...
제일약품 '세팔로스포린' ...
MSD 키트루다 ‘진행성 비...
다음기사 : 한미약품 '포지오티닙, 美FDA에 BTD 신청' (2018-11-13 11:20:54)
이전기사 : 보령제약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받다 (2018-10-02 17:44:52)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