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제성모병원 '중심 척추관협착증 유발 주원인' 새로 규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5:18:18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10월04일 09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제성모병원 '중심 척추관협착증 유발 주원인' 새로 규명
'요추 구조물 상관절 돌기 비대' 질환 유발 근거 첫 입증

'중심, 추간공, 외측 함요부 척추관협착증 발병'에 관여
김영욱 교수 "상관절 돌기 면적 통해 정확하게 진단"

[보건타임즈] 국내의학자에 의해 중심 척추관협착증 주원인 중 하나를 새로 찾아냈다.[사진 연구결과(MRI 영상 비교)]

최근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영욱)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사진)가 '상관절 돌기의 비대'가 '중심 척추관협착증'의 주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을 새롭게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는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척수의 신경뿌리를 눌러 통증과 신경증상을 일으킨다.
이 질환은 협착 부위에 따라 ▲ 중심(central) 척추관협착증 ▲ 경추간공(intervertevral foramen) 척추관협착증 ▲ 외측 함요부(lateral recess) 척추관협착증으로 구분된다.
이중 중심 척추관협착증은 척추관협착증 중 발병 빈도가 가장 높다.

김 교수는 '중심 척추관협착증 진단에서 상관절 돌기 면적의 의의'라는 연구 논문을 통해 요추 구조물 상관절 돌기의 비대가 중심 척추관협착증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입증해냈다.
이를 통해 김 교수는 모든 척추관협착증이 상관절 돌기의 비대와 연관이 있음을 밝혀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해 추간공과 외측 함요부 척추관협착증의 새로운 원인이 상관절 돌기의 비대임을 밝혀낸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 김 교수는 중심 척추관협착증 환자 109명과 정상인 120명의 요추 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두 그룹 사이의 차이를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중심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상관절 돌기 면적이 정상인에 비해 평균 26.96㎟ 넓었다. 또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83.5%, 83.3%로 측정돼 상관절 돌기 면적을 통해 중심 척추관협착증의 진단이 가능함을 검증해냈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중심, 추간공, 외측 함요부 척추관협착증의 원인이 모두 상관절 돌기의 비대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노인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임상노화연구(Clinical interventions in aging) 9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을지대병원 설명간호사 서...
서울대 조병규교수 정년퇴...
심장질환, 일상생활 처방 ...
강남세브란스병원, ‘조현...
심장소리 대신 ‘윙’하는 ...
다음기사 : 중앙대병원, 국내 첫 '3D프린팅 인공흉곽과 늑골' 이식 (2018-10-04 10:45:46)
이전기사 : 한림대성심병원 '파킨슨병 발병 유전자 네트워크' 규명 (2018-10-02 15:05:31)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심평원 올해 주요업무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