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미국 항암제 시장 진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제약
2018년10월02일 16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미국 항암제 시장 진출
미국 제약사 ‘아보메드’와 공급 계약‥발매 후 연 약 1255만 달러 매출 예상

[보건타임즈]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  사진(우))이 선진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일 항암제 2종(2품목 4용량)의 미국 허가 및 유통 판매를 위해 미국 제약사‘아보메드(ArborMed Pharmaceuticals)’와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2030년 10월까지다.

아보메드사는 외부 연구소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신약 후보물질 및 품목을 임상시험, 기술이전, 상업화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개발중심업체(NRDO, No Research Development Only)다. 향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으로부터 공급 받은 항암제를 미국 FDA로부터 ‘제네릭 의약품목허가 신청(Abbreviated New Drug Application, ANDA)’과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매 후 연간 약 1255만 달러 규모의 매출이 예상된다.

의약품시장 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세계 항암제 시장규모는 2013년 약 960억 달러에서 2017년 약 1330억 달러까지 성장했으며 2022년에는 2000억 달러 가량의 매출이 예상된다. 특히, 미국 항암제 시장 규모는 연평균 약 12~15% 성장해 2022년에는 1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항암제 전문 제조 공장인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 2공장은 내년 초 cGMP 승인을 목표로 첨단 설비를 갖춘 신규 항암제 전용 공장 완공할 예정이다. 강덕영 대표는 “첨단 생산 시스템을 활용해 미국 항암제 시장에서 안정적 기반을 구축한 후 EU-GMP, JGMP 등 선진 품질관리 인증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 30여 품목의 항암제를 전 세계 40여 개 국에 수출 중이며,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항암제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 할 전망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국제약품, 사회적 책임 실...
일동제약 청주공장, ‘자원...
종근당바이오, 서울대와 장...
동국제약, ‘훼라민큐와 함...
한국아스텔라스제약, 도협...
다음기사 : 종근당, 세계폐암학회서 항암제 신약 ‘캄토벨’ 유효성·안전성 우수 확인 (2018-10-04 09:44:44)
이전기사 : 휴온스, ‘CP강화 및 ISO37001 도입 선포식’ 개최 (2018-10-02 15:05:56)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