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동아ST 'DA-3880' 일본 내 제조판매 승인 신청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제약 > 제조/수입/수출
2018년10월02일 13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동아ST 'DA-3880' 일본 내 제조판매 승인 신청
라이센싱 아웃한 계약대로 완제, SKK에 수출, '자국 내 판매'

[보건타임즈] 동아ST 'DA-3880'의 일본 내 제조판매 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DA-3880은 미국의 암젠(Amgen)과 일본의 쿄와하코기린(Kyowa Hakko Kirin)이 공동 개발한 지속형 적혈구조혈자극제 다베포에틴-알파(Darbepoetin-α)의 바이오시밀러다. 이 약은 만성신부전환자의 빈혈과 항암 화학요법에 의한 빈혈 치료에 사용된다.

동아ST(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일본 삼화화학연구소(三和化學硏究所, Sanwa Kagaku Kenkyusho, SKK, 대표이사 사장 하타 카츠미)가 지속형 적혈구조혈자극제 '다베포에틴-알파(Darbepoetin-α)'의 바이오시밀러 'DA-3880'의 일본 내 제조판매 승인을 후생노동성에 신청 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앞서 동아ST는 지난 2014년 1월 일본 SKK와 DA-3880의 일본 내 개발과 판매에 관한 라이센싱 아웃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러한 계약조건에 따라, 제조판매 승인 후 동아ST는 완제를 SKK에 수출하게 되며 SKK는 일본 내 판매를 전담하게 된다.

SKK는 2015년 1상을 시작으로 일본 내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2016년부터 만성신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오리지널 대비 DA-3880의 동등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는 3상 임상을 진행해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의 제조판매 승인은 신청 후 통상 12개월 이내에 이뤄진다.

현재 빈혈 치료약의 전 세계 매출은 30억 달러, 일본 내 매출은 500억 엔에 달한다.

동아ST 관계자는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일본은 의료비 감소의 필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경제성이 뛰어난 바이오시밀러 시장이 앞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동아ST는 DA-3880이 일본 내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삼화화학연구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며, 일본에서 성공을 기반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통용될 수 있는 바이오의약품 개발에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조/수입/수출섹션 목록으로
한독약품, 지주막하출혈 치...
한미약품 여드름 약 ‘이소...
대웅 등 혁신형 제약사 31...
유한양행, ‘대한민국 최고...
일동제약 아로나민-나트라...
다음기사 : 보령제약 '투베로' 올해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 (2018-10-17 12:29:54)
이전기사 : 의수협 'CPhI Korea 2018' '양·질 모두 크게 성장' (2018-09-07 19:23:50)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