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순천향대 부천병원, '녹내장-알츠하이머병' 연관성 확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8:38:58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10월02일 13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순천향대 부천병원, '녹내장-알츠하이머병' 연관성 확인
개방각 녹내장 환자, 정상인보다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 1.4배↑'

65세 이상 고령일수록 발생 위험 '1.8배'로 더욱 증가
이시형 교수 "녹내장 환자, 기억력 감퇴 시 알츠하이머 조기검사"
"진단받은 환자도 정기 녹내장 검진 필요"

[보건타임즈] 최근 '개방각 녹내장 환자가 정상인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1.4배 높아, 기억력 감퇴 시 조기 검사가 필요하다'는 국내대학병원 의학자의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안과 이시형 교수(사진)는 100만여 명의 국민건강보험 표본코호트 자료를 이용, 1,587명의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7,345명의 정상 대조군을 비교, 지난 10년(2002~2013년)간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정상 대조군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약 1.4배(상대 위험도=1.403)가 증가했다.

또, 하위집단 분석에선 개방각 녹내장 환자 중 나이가 많을수록(65세 이상에서 상대 위험도=1.745), 남성보다 여성에서, 고지혈증과 당뇨, 뇌졸중 이력이 있을 때,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파킨슨병 발생 위험도는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정상 대조군, 두 집단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 교수는 "이를 통해 ‘개방각 녹내장’과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인 '알츠하이머병'간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면서 "녹내장 환자가 기억력 감퇴 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조기 검사가 필요하며, 반대로 알츠하이머병 환자도 녹내장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연구에선 차이가 없었지만, '파킨슨병', '치매'와 ‘녹내장'간의 관련성도 이미 밝혀진 바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다룬 연구논문은 최근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알츠하이머병와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학술지 'Scientific Reports(IF 4.259)'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세계 최초 당뇨병 원인 치...
가톨릭중앙의료원, (주)eve...
서울-여의도성모병원, 초기...
보라매병원, 공공보건의료 ...
분당서울대병원·대림산업,...
다음기사 : 한림대성심병원 '파킨슨병 발병 유전자 네트워크' 규명 (2018-10-02 15:05:31)
이전기사 : 중앙대병원, 맞춤형 '지능형 하지재활로봇' 보행치료 (2018-10-02 12:53:15)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논문) The functional relevance of diffusi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