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순천향대 부천병원, '녹내장-알츠하이머병' 연관성 확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10월02일 13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순천향대 부천병원, '녹내장-알츠하이머병' 연관성 확인
개방각 녹내장 환자, 정상인보다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 1.4배↑'

65세 이상 고령일수록 발생 위험 '1.8배'로 더욱 증가
이시형 교수 "녹내장 환자, 기억력 감퇴 시 알츠하이머 조기검사"
"진단받은 환자도 정기 녹내장 검진 필요"

[보건타임즈] 최근 '개방각 녹내장 환자가 정상인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1.4배 높아, 기억력 감퇴 시 조기 검사가 필요하다'는 국내대학병원 의학자의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안과 이시형 교수(사진)는 100만여 명의 국민건강보험 표본코호트 자료를 이용, 1,587명의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7,345명의 정상 대조군을 비교, 지난 10년(2002~2013년)간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정상 대조군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약 1.4배(상대 위험도=1.403)가 증가했다.

또, 하위집단 분석에선 개방각 녹내장 환자 중 나이가 많을수록(65세 이상에서 상대 위험도=1.745), 남성보다 여성에서, 고지혈증과 당뇨, 뇌졸중 이력이 있을 때,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파킨슨병 발생 위험도는 개방각 녹내장 환자와 정상 대조군, 두 집단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 교수는 "이를 통해 ‘개방각 녹내장’과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인 '알츠하이머병'간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면서 "녹내장 환자가 기억력 감퇴 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조기 검사가 필요하며, 반대로 알츠하이머병 환자도 녹내장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연구에선 차이가 없었지만, '파킨슨병', '치매'와 ‘녹내장'간의 관련성도 이미 밝혀진 바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다룬 연구논문은 최근 '개방각 녹내장 환자에서 알츠하이머병와 파킨슨병의 발생 위험도'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학술지 'Scientific Reports(IF 4.259)'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중앙대병원, ‘과민성장증...
세브란스 '피부암 절제술 2...
보라매병원, 취약계층 '알...
고대병원, 진료비 후수납 ...
건국대병원, 직원 해외병원...
다음기사 : 한림대성심병원 '파킨슨병 발병 유전자 네트워크' 규명 (2018-10-02 15:05:31)
이전기사 : 중앙대병원, 맞춤형 '지능형 하지재활로봇' 보행치료 (2018-10-02 12:53:15)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