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자궁근종 분쇄기 사용유무' 암 생존율 차이 없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10월01일 17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자궁근종 분쇄기 사용유무' 암 생존율 차이 없다
을지대 을지병원, '복강경 VS 개복' 근종제거 후 자궁암 환자생존 6년간 비교

육진성 교수 "미FDA 자궁근종 분쇄기 가이드라인 개정에 도움 줄 것"

[보건타임즈] 자궁근종은 30대 여성의 50%, 50대는 80%에서 확인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이러한 근종은 수술로만 제거할 수 있다.
복강경 제거술은 개복 제거술보다 흉터가 적은데다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으로 선호하지만개복 제거술보다 위험한 것으로 인식돼 환자들이 꺼려하기도 한다.

복강경 제거술은 제거된 자궁근종을 복부 구멍을 통해 적출하기 위해 분쇄기를 활용한다.
이유는 제거술 이후 조직검사에서 근종이 아니라 자궁암으로 드러났을 때 분쇄된 암 덩어리가 복강 내에서 퍼질 위험이 있어서다.

이에 2014년 미국식품의약국(FDA)는 자궁근종 복강경 제거술 시 분쇄기를 사용하다 암 전이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한 이후 상대적으로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최근 자궁근종이 조직검사 후 자궁암으로 드러나는 사례가 극히 드물어 복강경 제거술의 사망률이 개복 제거술과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을지대 을지병원 산부인과 육진성 교수는 이 같은 내용의 '복강경 대 개복 자궁근종제거술 후 예상치 못한 자궁암 환자의 6년간 생존비교; 11년간 코호트 연구(논문)'란 논문을 최근 미국부인암학회 공식저널이면서 부인암 분야의 최고 권위지 Gynecologic Oncology를 통해 발표, 주목을 받고 있다.

육 교수는 2006년부터 2010년까지의 건보공단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궁근종 제거술을 시행한 7만 8,826명 중 복강경 제거술을 받은 2만 2,613명과 개복 제거술을 시행한 5만 6,213명의 생존율을 2016년까지 6년 이상(최대 10년)을 추적, 조사했다.

이 결과, 수술 후 예상치 못한 자궁암이 발견된 사례는 복강경 제거술에서 18명, 개복 제거술에선 47명으로 양쪽 모두 평균 0.08%로 매우 낮은 수치를 보였다.

또 복강경 제거술의 생존율은 88.9%(16명), 개복 제거술은 93.6%(44명)이었다.
수술 후 평균 생존기간은 복강경 제거술은 2,635일(약 7년 3개월), 개복 제거술은 3,034일(약 8년 4개월)이었다.
이를 카플란 메이어(Kaplan-meier) 생존분석으로 본 결과 두 집단 간의 생존율은 차이가 없었다.
나이, 사회경제적 지위, 자궁내막암 유무 등을 보정한 콕스 (Cox proportional hazard) 생존분석에서조차 복강경 사용유무는 생존율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와 함께 자궁근종 제거에 복강경 제거술을 활용한 비율도 점차 증가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06년 87.7%이던 개복 제거술이 2010년에는 63.1%로 크게 떨어진 반면, 복강경 제거술의 사용비율은 2006년 12.3%에서 2010년 36.9%로 5년간 무려 세 배로 높아졌다.

육 교수는 “분쇄기 사용 여부에 따라 나뉜 두 그룹의 생존율엔 차이가 없었으나, 삶의 질이나 재발률 등을 비교한 것이 아니어서 문제없다는 의미는 아니다”면서“다만 이번 결과가 추후 FDA의 자궁근종 분쇄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업데이트할 때 기반이 되거나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부터 이를 다룬 육 교수의 자궁근종에 대한 분쇄기 연구 논문 3편은 국제산부인과학회지 (International Journal of Gynaecology and Obstetrics)와 외과임상종양학회연보(Annals of Surgical Oncology) 등에 잇따라 게재됐다.

이번에 발표한 논문은  Six-year survival of patients with unsuspected uterine malignancy after laparoscopic versus laparotomic myomectomy: An 11-year national retrospective cohort study이란 제목으로 발표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극지서 병원 찾는 주요 원...
건국대병원, 개원 83주년 ...
무릎통증 삶의 질, 퇴행성...
중앙대 간호대학 동창회 중...
국내연구진 심부전 새 발병...
다음기사 : 오목가슴 수술 후 흉골 정상화되면서 '가로 폭 축소' (2018-10-01 18:26:26)
이전기사 : 차병원/바이오그룹 대졸 신입사원 모집 (2018-10-01 11:28:55)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