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적혈구 분포 폭 큰 2형 당뇨환자 '심장질환 위험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10월01일 10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적혈구 분포 폭 큰 2형 당뇨환자 '심장질환 위험 ↑'
강남세브란스, 대규모 연구 통해 서로 '연관성' 명확하게 규명

'제 2형 당뇨병 환자 469명' 분석 결과
남지선 교수 "이를 다룬 연구, 대부분 소규모여서 매우 의미 있다"
박종숙 교수 "적혈구 분포 폭 주시하면 심혈관질환 발병예측, 사전 예방"
  

[보건타임즈] 제 2형 당뇨환자의 적혈구 분포 폭이 커질수록 심장질환 발생할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논문)가 나왔다.(표. 제2 당뇨병환자의 경동맥 내중막 두께 검사(C-IMT)와 혈액 내 적혈구의 크기 분포(RDW·적혈구 분포 폭) 사이 관계= 적혈구 분포 폭이 클수록 경동맥 내중막 두께비율도 상당히 두꺼운 것을 나타냄 ∗p < 0 01 versus the first tertile)

이로써 제 2형 당뇨 환자의 적혈구 분포 폭 변화를 주시하면 심혈관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미리 예측, 사전에 예방할 대안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종숙 교수

남지선 교수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남지선 교수 연구팀은 최근 제 2형 당뇨병 환자 469명을 대상으로 한 집단 코호트 연구를 통해 이들에게서 발생하는 적혈구 분포 폭 변화와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간의 연관성을 명확하게 찾아냄으로써 사전에 이 같은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제 2형 당뇨병은 적절한 기능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인슐린이 체내에서 분비되지 않거나 세포가 인슐린에 반응하지 않는 인슐린 저항성이 원인이 돼 발병한다.
이 질환은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혈당이 높아진 40세 이후 비만자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후천성 당뇨병이다.

이들 교수팀이 이번에 연구에서 주목했던 적혈구 분포 폭은 혈액 내 적혈구 크기가 얼마나 다양한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적혈구의 크기는 임신이나 노화로 변할 수 있을 뿐더러 철결핍성 빈혈, 용혈성 빈혈, 선천성 적혈구 생성 이상 빈혈 등 병적인 상태에서 커지거나 작아진다.
이에 따라 적혈구 분포 폭이 증가돼 있으면 혈액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연구팀은 당뇨 환자 469명을 적혈구 분포 폭에 따라 3개 군으로 나눴다.
이 결과 적혈구 분포 폭이 가장 큰 군은 다른 2개 군들보다 나이가 많았으며 혈압이 높았다. 게다가 대부분 흡연을 해온데다 비만에 당뇨병 유병기간이 다른 2개 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길었다.
 
또, 적혈구 분포 폭이 큰 환자일수록 경동맥의 내중막이 두꺼운 것으로 나타났다.(표 참조) 
경동맥 내중막은 동맥경화의 진행도를 추정할 수 있는 지표다.
1㎜이상 두꺼운 당뇨 환자일 때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본다.
이번 연구에서 적혈구 분포 폭이 가장 큰 군은 가장 낮은 군에 비해 경동맥 내중막 두께가 1㎜이상일 확률이 2.12배 높았다.
적혈구 분포 폭이 중간인 그룹은 무려 1.68배나 높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남지선 교수는 "심혈관질환과 적혈구 분포 폭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들은 지금까지 대부분 소규모였던 데다 정상인에 비해 2~3배 이상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안고 있는 당뇨병 환자들을 위한 연구가 없었기에 이번 연구는 매우 의미 있다"고 강조했다.

박종숙 교수도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제 2형 당뇨병 환자들의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과 적혈구 분포 폭 사이의 연관성이 명확하게 밝혀져, 진료 시 제 2형 당뇨 환자의 적혈구 분포 폭 변화를 주시하면 심혈관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미리 알아 이에 대처, 적극적인 검사와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Red Blood Cell Distribution Width Is Associated with Carotid Atherosclerosis in People with Type 2 Diabetes'이란 제목으로 국제 학술지 '당뇨병 연구 저널(Journal of Diabetes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빠른 과체중변화’ 심혈...
상계백병원, 교직원과 수험...
서울아산병원 암센터, 국내...
중앙대병원, ‘2012년 간호...
고대구로병원, 정신질환 시...
다음기사 : 차병원/바이오그룹 대졸 신입사원 모집 (2018-10-01 11:28:55)
이전기사 : 고대안암, 아파도 참는 한국여성 '심장질환 가이드라인' 다급 (2018-09-27 14:38:37)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