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미흡등급 검진기관 처벌 '연속 3회 땐 아예 퇴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6:12:5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9월06일 09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미흡등급 검진기관 처벌 '연속 3회 땐 아예 퇴출'
보건복지부, 고의로 평가 피하려거나 거부해도 '행정처분'

5일 '건강검진기본법 시행령, 시규 개정안' 입법예고
첫 미흡등급 검진기관에 '경고', 연속 2번 '업무정지 3개월' 연속 3회 땐 '지정취소'
평가 거부검진기관엔 1차 '업무정지 3개월', 2차 때는 '지정 취소'

[보건타임즈] 앞으로 미흡등급 검진기관은 행정처분을 받게 되며 3회 연속 받았을 땐 지정자격이 취소돼 아예 퇴출된다.(표 참조)
처음 미흡등급을 받은 검진기관에 '경고', 2번째 연속일 때는 '업무정지 3개월', 연속 3회 땐 '지정취소'된다.(자료 시행령안 1, 2)

이로써 연속 3회 미흡등급 검진기관에 삼진아웃제가 도입된 셈이다.

또 의도적으로 평가를 피하려거나 거부하는 검진기관에 대한 행정처분이 강화된다.
현행 1차 업무정지 1개월, 2차 업무정지 2개월, 3차 업무정지 3개월 처분을 '1차 업무정지 3개월', 2차 때 '지정 취소'한다.

이 조치는 그간 검진기관의 지속적인 질 향상을 바라는 사회적 요구와 미흡등급기관에 대한 행정처분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건강검진기본법 시행령과 시행규칙개정안을 5일부터 10월 15일까지 40일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엔 평가결과, 미흡등급을 받은 검진기관에 교육과 자문을 실시한 후, 일정기간(약 6개월)이내에 개선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재평가를 실시할 수 있는 근거가 신설됐다.

현행법상 미흡등급을 받은 검진기관에 교육과 자문을 실시하고 있지만 재평가를 별도로 하지 않고 있으며 행정처분 근거가 없는 상태여서 질 향상 유인에 한계가 있었다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현재 검진기관 평가는 3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차(2012~2014) 평가에선 검진기관 858곳, 2차(2015~2017)에서는 191곳 미흡등급을 받았다.
3차(2018~2020) 평가는 의료기관 종별에 따라 병원급 이상(2018~2019년 상반기), 의원급(2019~2020)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 결과는 의료기관 종별로 평가 후 순차적으로 각 검진기관에 통보하며 건보공단 홈피에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신개발 '의료용 AI, 3D 프...
리펀드 시범사업 ‘3년’ ...
12월 3일부터 보호자 응급...
베일 벗은 박근혜 복지정책...
일반의약품 개발 쉬워진다
다음기사 : 내년부터 외과 레지던트 수련기간 '4→3년' 단축 (2018-09-12 15:56:25)
이전기사 : 이달 14일부터 바우처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100만→500만 원↑' (2018-09-06 09:43:33)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심평원 올해 주요업무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