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심평원, 상종-종합병원 중환자실 '의료의 질' 향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8:38:58
뉴스홈 > 건강보험
2018년08월22일 19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심평원, 상종-종합병원 중환자실 '의료의 질' 향상
2차 적정성평가‥1등급 우수 2,3차 의료기관 64곳 '전국 고루' 분포

2, 3차 의료기관 중환자실평가결과 공개
상급종합병원 89.2서 96.7점으로 '7.5점 ↑'
종합병원 52.1서 64.2점, '12.1점 올랐다'

간호사 1명 전담 중환자실 병상 수 '평균 1.01병상'
1명이 '4명 정도' 돌보는 꼴‥근무여건 개선필요

[보건타임즈] 상종과 종합병원 즉 2, 3차 의료기관의 중환자실 '의료의 질'이 점차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게다가 1등급 우수한 2,3차 의료기관 64곳(좌측 표 참조/자료)이 광역별(위 그래픽 참조)로 고루 분포돼 중환자실의 의료 질이 좀 더 평준화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이 같은 '중환자실 2차 적정성 평가'결과를 23일 홈피와 건강정보 앱을 통해 공개한다.

22일 심평원에 따르면 2차 중환자실 적정성평가는 상급종합병원 43곳과 종합병원 239곳을 합친 2,3차 의료기관 총 282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5~7월 3개월간 신생아중환자실, 소아중환자실, 화상환자, 중환자실에 48시간 이내 입실했던 환자를 제외한 중환자실의 입원 진료분 3만 9,576건을 조사했다.
   
이 결과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의 종합점수가 평균 69.2점으로 1차 적정성평가 58.2점보다 11.0점 올라 중환자실의 '의료 질'이 모두 개선됐다.
이중 상급종합병원은 89.2에서 96.7점으로 7.5점, 종합병원은 52.1에서 64.2점으로 12.1점이 각각 높아져 평가등급도 함께 올랐다.
가장 눈에 띄는 최우수 1등급 의료기관은 64곳(전체의 22.8%)으로 1차 평가(12곳, 4.6%) 대비 18.2% 증가했다.

2차 의료 질을 평가한 중환자실은 환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 예고 없이 발생할 수 있는 곳인 만큼 위급한 상황에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적절한 인력과 장비는 물론 감염에 대비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대처할 수 있도록 중환자실의 환경과 진료 현황을 세밀하게 평가했다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이번에 중환자실의 의료 질 평가엔 인력·시설 등을 평가하는 구조지표 4개와 진료지표 3개, 총 7개 지표를 잣대로 사용했다.

이 가운데 구조 분야엔 ▲ 중환자실에 전담전문의를 배치했는지 ▲ 간호사 수가 적정한지 ▲ 시설과 장비 ▲ 진료 프로토콜이 갖춰져 있는지를 평가한 결과 1차 평가에 비해 모든 지표 점수가 올랐다.

전담전문의 1명이 담당하는 중환자실 병상 수는 평균 24.7병상으로 1차 평가 44.7병상에 비해 20병상이 낮아졌다.
중환자실 전담전문의가 있는 의료기관은 40.1%(113곳)로 1차 평가 32.8%(87곳)보다 7.3% 증가했다.
의료법상 전담전문의 배치가 의무가 아닌 종합병원 중환자실도 29.3%로 1차 평가에서는 19.8% 기관보다 9.5% 늘어났다.

간호사 1명당 중환자실 병상 수는 평균 1.01병상으로 1차 평가 1.10병상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이들의 3교대와 휴일근무 등 여건을 고려하면 1명이 돌보는 환자는 4명 정도로 1대 2명을 법제화한 미국·일본 등과 비교 시 다소 높은 편이었다.

중환자실에 갖춰진 전문 장비와 시설 구비 수준은 4.0점으로 1차 3.6점보다 0.4점 올랐으며 종합병원 239곳 중 49곳만 ▲ 동맥혈가스분석기 ▲ 이동식인공호흡기 ▲ 지속적 신대체요법 기기 ▲ 기관지내시경 ▲ 중환자실 전담전문의를 위한 독립 공간 ▲ 격리실 6종 모두를 갖췄다.

중환자실에서 예고 없이 일어날 상황에 적정하게 대처할 수 있는 진료 프로토콜 9종 ▲ 입실  ▲ 퇴실 ▲ 인공호흡기 이탈 ▲ 진정·진통·섬망 ▲ 심부정맥혈전 예방 ▲ 스트레스 궤양 예방 ▲ 저환기 요법 ▲ 폐렴 등 예방용 인공호흡기 ▲ 중심도관 삽입 시 최대멸균주의지침의 구비율은 95.4%로 1차 평가 82.9%보다 크게 향상됐다.
  
진료 분야에선 ▲ 인공호흡기 치료 대상자가 움직이지 않는 자세에서 발생하기 쉬운 심부정맥 혈전증 예방요법 실시 비율 ▲ 표준화사망률 평가 유무, 진료결과는 ▲ 일반병실로 갔다가 48시간 이내에 되돌아온 48시간 이내 중환자실 재 입실률을 지표로 평가했다.

이 결과 심부정맥 혈전증 예방요법을 실시한 비율은 88.6%로 나타나, 1차 72.3%에 비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표준화사망률 평가 유무평가 결과는 72.0%로 1차 평가 46.0%보다 26.0%p 상승했다.
종합병원은 66.9%가 표준화사망률을 평가, 1차 평가 36.5%보다 무려 30.4%가 크게 향상됐다.
표준화사망률은 실제 사망자 수와 중증도 도구로 계산한 예측사망자 수의 비율을 말한다.

48시간 이내 중환자실 재입실률은 평균 1.6%로 1차 평가 1.3%보다 0.3% 늘었다.

심평원 박인기 평가관리실장은 "2차 평가에서 중환자실의 질이 향상돼 1등급 상종 종합병원이 크게 증가한 것은 중환자실 수가 개선 등 외부요인이 있겠지만 전담인력 배치, 프로토콜 구비, 심부정맥혈전증 예방요법 실시 등 의료기관의 질 개선 노력의 결과로 판단된다"면서 "평가 결과를 공개한 뒤 등급이 낮은 병원과 개별 상담을 통해 질 향상 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앞으로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이 분야의 학회, 소비자 단체 등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 3차 평가계획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유방암 ‘30-40대 여성’ ...
20·30대 '자궁경부암' 진...
지난해 처방건당 약품목수 ...
눈에 자꾸 뭐가 '둥둥' 떠...
기형아 출산 7년 새 ‘136....
다음기사 : 건보공단 주최 연수에 '필리핀 건강보험청장' 참가 (2018-08-30 16:20:52)
이전기사 : 건보공단 '최하위 등급 장기요양기관(재가급여)' 수시평가 (2018-08-17 08:45:49)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논문) The functional relevance of diffusi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