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건보공단, 최근 5년간 '안구건조증 연평균 2.1%씩' 증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5:50:08
뉴스홈 > 건강보험
2018년06월14일 18시3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건보공단, 최근 5년간 '안구건조증 연평균 2.1%씩' 증가
2013년 약212만→2017년 약231만 명‥'생활환경과 습관 개선' 다급

지난해 50대 '여 7,724명' 남 3,258명의 2.4배
예방위해선 '가습기, 스마트폰 사용 제한 등' 필요

[보건타임즈] 최근 5년간 안구건조증 환자가 해마다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
2013년 약 212만에서 2017년 약231만 명으로 연평균 2.1%씩 늘어나 총 5년 간 8.9%(약19만 명) 증가했다.

게다가 ‘안구 건조증’환자 5명 중 1명이 50대에서 발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핸 50대 안구 건조증 환자가운데 남성이 3,258명으로 여성 7,724명의 2.4배나 됐다(아래 표 참조).

'안구 건조증'은 눈을 촉촉하게 적셔 부드럽게 편안한 눈 상태를 유지해 주는 눈물 층의 양과 질이 감소하거나 변동이 생겨, 즉 이 부위의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는 안구의 건조감, 작열감, 흐려 보임 등 여러 불편한 증상들의 집합을 말한다.
이 질환은 이런 문제로 건성안 증후군 또는 눈 마름 증후군으로 불린다.

건보공단은 최근 5년 간(2013~2017년) 건강보험 환자가 '안구건조증'으로 요양기관으로부터 진료를 받은 결과를 분석한 이같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분석결과에 따르면 이들 중 남성은 2013년 약68만 명에서 2017년 약75만 명으로 11.9%(약8만 명), 여성은 2013년 약145만 명에서 2017년 약156만 명으로 7.4%(약11만 명) 각각 늘어났다(아래 표 참조).

.

이에 건보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이 급증하는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며 "환자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복합에 의한 현상에 기인한다"고 말했다.

2017년을 기준으로 삼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안구건조증' 전체 진료환자 5명 중 1명(19.8%,45만 6,715명)이 50대 남녀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남성은 약 13만 6,022명(18.2%), 여성은 약 32만 693명(20.5%)이었다.
 
다음으로는 60대 39만 1,739명 (16.9%), 40대 37만 6,206명 (16.3%) 순이었다(아래 표 참조).

.   

남성은 50대에 이어 60대 13만 3,140명(17.8%), 40대 11만5,868명(15.5%), 여성은 50대 다음으로 40대 26만 338명(16.7%), 60대 25만 8,599명(16.5%) 등의 순위를 나타냈다.
이로써 남녀 모두 40~60대 구간이 전체 '안구건조증'환자의 50%이상을 차지했다.

작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환자는 100명 중 약 5명꼴로 4,539명이 안구건조증 치료를 받았다.

이들 중 여성이 6,160명으로 남성 2,931명과 비교해 2배 이상 많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연령대를 들여다보면, 70대가 9,342명, 80대 이상이 8,255명, 60대 7,160명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인구 10만 명 대비 ‘안구건조증’환자수가 많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박 교수는 "여성호르몬의 변화가 눈물샘과 안구표면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이미 잘 알려져 있으며, 특히 최근엔 얼굴 화장품과 속눈썹 문신이 안구건조증이 일부 기여할 수 있음이 보고된 바가 있다"면서 "고 연령대로 갈수록 안구건조증 진료환자가 많아지는 추세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우리 몸의 기능이 저하되는 것이어서 어쩔 수 없는 노화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원인에서 눈꺼풀이 오랫동안 눈을 깜박 걸리는 제 역할을 하는 동안 눈꺼풀경계엔 만성적으로 안검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검염으로 눈물 성분중의 하나인 지방이 제대로 눈물 층에 공급되지 않으면 눈물 층이 빨리 증발하게 돼 건성안이 발생된다.

또 노화로 눈꺼풀이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말리면서, 눈물 배출이 지연되면 염증 물질이 눈물관을 통해 잘 빠져나가지 못해 장기간의 염증 노출로 안구표면 상피가 손상, 안구건조증이 발생내지 악화될 수 있다.

안구건조증 환자 '90% 이상' 의원 치료
총 입⦁내원일수 약 415만 일 중 '약 387만 일'

작년 안구건조증으로 요양기관을 찾은 총 입⦁내원일수는 415만 1,985일이며 각 종별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평균 1.8일이었다.
이중 93.2%(386만 8,969일)는 의원급 요양기관의 진료를 받았다.
뒤를 이어 종합병원 3.7%(15만 1,950일), 병원 2.9%(12만 1,046일), 보건기관 0.2%(1만 20일)을 찾았다.

이와 함께 최근 5년 간 매년 봄철에 진료환자가 많은 경향을 보였다.
봄철(3월부터 5월)환자는 약 85만 명으로 같은 해 가을철(9월부터 11월) 약 76만 명보다 12.0%(약 9만 명) 더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추세는 봄철까지 진료환자가 증가하다가 정점을 찍은 뒤 가을철까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최근 4년간 편두통 환자 증...
의료장비현황 등록기간, 9...
항혈소판제 ‘에피언트’7...
'고혈압·당뇨병 진료' 잘...
아동 청소년 눈 건강 악화...
다음기사 : 보건복지부, 내달 '새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1단계' 시행 (2018-06-21 09:55:09)
이전기사 : 심평원, 4대암 치료 1등급 '병원 81곳' 전국에 고루 분포 (2018-06-12 15:19:18)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자료) 심평원 올해 주요업무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