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7월 1일부터 '상종·종합 2·3인실' 의료급여 혜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5월03일 09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7월 1일부터 '상종·종합 2·3인실' 의료급여 혜택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과 똑같이 환자 자기부담률에 '30∼50%' 차등 적용

65세 이상 치과 임플란트 비 '20~30%→10~20%' 인하
6월7일까지 '의료급여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보건타임즈] 7월 1일부터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의 2·3인실에 의료급여가 적용된다.
이 조치는 대형병원 쏠림과 2·3인실 입원 쏠림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환자의 본인부담률에 건강보험과 똑같이 의료급여가 30∼50%로 차등 적용된다.(아래 표 참조)

단 그간 환자가 전액 부담했던 2․3인실 입원료에만 의료급여혜택이 주어진다.
이외 치료․처치․약제 등의 비용은 종전처럼 면제(의료급여 1종) 또는 10%(의료급여 2종)만 환자가 부담하면 된다.

또 65세 이상의 치과 임플란트 비용 본인부담률이 1종은 20%에서 10%, 2종은 30%에서 20%로 각각 20~30%에서 10~20%로 인하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의료급여법 시행령 개정안을 6월 7일까지 입법 예고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개정안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과 병행, 저소득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다.

이러한 취지를 살리기 위해 2·3인실에 대해선 의료급여 2종 수급권자 중 심뇌혈관질환, 외상중증질환자, 15세 이하 등 일부에서 병원급 이상 이용 시 10%가 아닌 0∼5%를 적용토록한 본인부담률 특례 조항이나 본인부담보상․상한제를 적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본인부담보상․상한제는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일정기간 상한금액을 초과 시 비용을 감면해주거나 초과금액을 환자에게 돌려주는 제도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18년 6월 7일까지 복지부 기초의료보장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보건복지부, 'C형간염 검사...
담배 갑 앞·뒷면에 ‘금연...
메르스 직격타 맞은 관광업...
내달부터 분산된 '식‧...
‘신의료기술평가’ 완화 ...
다음기사 : 국민 원하는 '식·의약품 안전검사' 한다 (2018-05-03 15:26:03)
이전기사 : 65세 이상 치과 임플란트 본인부담 '50→30%' 인하 (2018-04-25 12:29:53)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