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7월부터 '75㎡ 이상 흡연카페'서 담배 못 피운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4월19일 16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7월부터 '75㎡ 이상 흡연카페'서 담배 못 피운다
보건복지부, 12월31일부터 '어린이집·유치원 10m 이내 금연구역' 지정

20일 '국민건강증진법 시규 개정안' 입법예고

[보건타임즈] 오는 7월부터 영업면적이 75㎡ 이상 흡연카페에서 담배를 피우지 못한다.
나머지 업소는 내년 1월1일부터 시설 전체가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시설 내에서 흡연을 할 수 없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유행하는 이른바 흡연카페, 즉 실내 공간을 마련해 운영하는 식품자동판매기 영업소를 단계적으로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등을 골자로 한 국민건강증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 이달 20일부터 5월 30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 시행규칙 안은 지난해 12월30일 공포된 국민건강증진법 시행에 따른 후속조치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으로 금연구역으로 새로 지정되는 흡연카페와 “유치원, 어린이집 시설의 경계선으로부터 10m 이내의 구역에 금연구역 안내표지를 설치토록 의무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법령해석의 혼란방지를 위해 사문화된 조문과 다른 법령을 인용한 조문을 현행 법령에 맞게 정리했다.

4월 현재 영업 중에 있는 흡연카페는 전국적으로 총 30곳으로 이중 43%(13곳)는 수도권 지역에 분포돼 있으며 주로 대학생, 직장인 등 젊은 층이 이용하고 있다.

또 복지부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전국에 총 4만 9267곳(유치원 9,029곳, 어린이집 4만 238곳)이 있으며, 이들 시설을 금연구역 지정 후엔 원생과 학부모의 간접흡연 피해가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자연분만수가 50% 引上
올해 시행되는 ‘식·의약 ...
종합병원 외국인환자 입원...
보건복지부, '장기요양기관...
‘의료인 간 원격협진’에 ...
다음기사 : '건강기능식품 허위‧과대 표시와 광고행위' 엄벌 (2018-04-20 08:54:54)
이전기사 : 신개발 '의료용 AI, 3D 프린팅, 로봇 상용화' 앞당긴다 (2018-04-19 10:01:0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