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허륭 교수,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선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동정
2018년04월16일 17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허륭 교수,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선출

[보건타임즈]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허륭 신경외과 교수(사진)가 제 24차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 학술대회 및 총회에서 22대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에 선출됐다. 동시에 세계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부회장도 겸임한다.

1990년 창립한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는 2015년 세계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정식 분회로 인증 받은 세계 수준의 중견 학술단체이며, 2020년 아시아태평양 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대회와 2021년 세계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대회를 우리나라에 유치했다.

정위기능신경외과는 뇌 기능 장애를 수술로 치료하는 신경외과의 한 분야다. 파킨슨병, 손떨림 등을 포함하는 이상운동 질환, 뇌전증, 난치성 통증, 뇌신경기능장애, 난치성 정신질환 및 치매, 강직 등에 대한 수술 치료를 다룬다.

또 정위적 초음파 뇌수술, 정위방사선수술, 세포치료 및 줄기세포의 정위적 뇌이식을 포함한 재생의학 분야, 수술 중 신경감시, 뇌와 컴퓨터간 인터페이스를 이용한 치료 기법 등의 치료 기술이 적용되는 신경외과의 첨단 분야다.

수술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3차원적인 접근법으로 주로 수술하기 때문에 '정위기능'이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뇌심부자극술을 비롯해 감마나이프 등을 이용한 방사선수술도 여기에 포함된다.

현재 인천성모병원 허륭 교수는 근긴장이상증 및 파킨슨병 등에 대한 뇌심부자극술, 삼차신경통, 안면 경련, 손떨림 등의 수술적 치료의 권위자로 특히 근긴장이상증에 대한 많은 논문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대외적으로 아시아 태평양 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총무 및 사무총장, 대한통증연구학회 상임이사 등을 지냈고 현재 대한수술중신경감시연구회 회장, 대한신경외과학회 상임이사, 2020 아시아태평양 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위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동정섹션 목록으로
박기영 교수, '대한신경근...
문경호 교수, ‘대한고관절...
상계백병원 임동주 교수, '...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
길병원 안성민 교수, ‘연...
다음기사 : 한양대병원 태경 교수, 후두음성언어의학회 ‘예송학술상’ 수상 (2018-04-16 17:54:07)
이전기사 : 김안과병원 장재우 부원장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에 취임 (2018-04-16 16:40:07)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