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카바페넴 내성 발생 위험 줄이는 대체 항생제 사용 시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제약
2018년04월16일 16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카바페넴 내성 발생 위험 줄이는 대체 항생제 사용 시급
해외 가이드라인, 복잡성 복강내 감염의 새 치료옵션으로 ‘저박사’ 권고

[보건타임즈] 카바페넴 내성 발생 위험 줄이는 대체 항생제 사용의 시급성이 강조됐다.

대한화학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마테오 바세티 이탈리아 감염학회 부회장(유럽 임상미생물감염병협회 중환자연구회장, 사진)이‘ 다제내성 그람음성균 감염병의 새 치료지견’을 발표했다.

4월 12일 열린 대한화학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2018 춘계학술대회’의 첫 세션에서 그람음성균 감염병의 새 치료지견과 MSD의 신규 항생제, 저박사(성분명 세프톨로잔-타조박탐)의 임상적 유용성이 소개됐다. 

‘다제내성 그람음성균으로 인한 복잡성 요로감염과 복잡성 복강내 감염의 새 치료옵션: 세프톨로잔-타조박탐 복합제를 중심으로’주제 심포지엄에서 감염병 석학인 이탈리아 우디네대학교 감염내과 마테오 바세티 교수(Matteo Bassetti, MD, PhD)가 ▲ ESBL(extended-spectrum beta lactam) 항생제 내성 증가 와 카바페넴 내성 발생으로 인한 대체 항생제 확보의 시급성과 ▲카바페넴 내성 발생 위험 감소를 위한 다제내성 그람음성균의 새 치료옵션으로서 저박사의 가치를 제시했다. 바세티 교수는 이탈리아 감염학회 부회장 및 유럽 임상미생물감염병협회 중환자연구회장을 맡고 있다.

세계보건기구는 새 항생제 확보가 가장 시급한 병원균 3종으로 △카바페넴 내성 녹농균, △카바페넴 및 3세대 세팔로스포린 내성 장내세균 △카바페넴 내성 아시넥토박터 바우마니균을 꼽았다. 

한국의 항생제 내성률은 OECD 국가 중 상위권인데, 그 중 녹농균의 카바페넴 내성률은 30.6%로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2010~2013년 국내 요로감염환자에서 분리된 ESBL 생성 폐렴막대균 55.6%, 대장균 29.3%에 달했다.

바세티 교수는 녹농균, ESBL 생성 그람음성균 내성률 감소를 위한 카바페넴 대체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ESBL생성 그람음성균 증가로 치료제인 카바페넴 사용이 계속 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카바페넴 내성균주가 출현하고 있다”며 사용 가능한 치료 옵션을 보유해 현재로서 ESBL생성 그람음성균에 대한 치료의 보루로 여겨지는 카바페넴을 반드시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신 연구결과들을 인용해 신규 항생제 및 개발 중인 항생제가 카바페넴을 대체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세션에서 항생제 내성 그람음성균 치료의 새 대안인 저박사의 유용성도 제시됐다.

저박사는 ESBL 생성 장내세균, 다제내성 녹농균 등 그람음성균에 대한 광범위한 효능을 입증했으며,  카바페넴계 항생제인 메로페넴과 유사한 수준의 임상적 완치율을 확인했다. 복잡성 복강내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mITT 군 대상) 저박사(메트로니다졸 병용)의 치료율은 83.0%(n=323/389), 메로페넴의 치료율은 87.3%(n=364/417)로 유사한 효능을 입증했다.

저박사는 특히 녹농균 치료에 있어 메로페넴(79.1%)보다 더 높은 91.7%의 감수성을 보여 카바페넴의 대체 가능성을 보였다.  바세티 교수는 “녹농균은 내성이 매우 발현되기 쉬우며 “현재 녹농균에 대한 경험적 병용요법의 백본(backbone)으로 카바페넴계 항생제 및 세프타지딤을 사용하지만, 향후 저박사가 이를 대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외과감염학회는 이미 저박사와 메트로니다졸 병용 요법을 성인 복강내감염 환자의 경험적 치료제로 권고했다(Grade 2-A).  세계응급수술학회는 ESBL 생성균 감염 위험이 있는 중환자에서 카바페넴을 사용을 줄이기 위한 경험적 치료제로 저박사를 사용하거나, ESBL 생성 장내세균 혹은 다제내성 녹농균이 분리된 환자의 표적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바세티 교수는 “저박사는 다제내성 녹농균, ESBL 생성균과 같은 그람음성균으로 인한 복잡성 요로감염, 복잡성 복강내 감염에 대해 경험적 치료제로 적합하다”며, “심각성이 높은 복강내 감염이라면 저박사와 메트로니다졸의 병용 요법을 기존 치료제의 대안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적절한 항생제 치료는 사망률을 높이는 한편, 광범위한 항생제의 무차별적인 사용은 새 항생제의 개발가능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치료옵션을 고갈시키기 때문에 현재와 미래의 환자를 모두 고려한 최적의 항생제 선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박사는 항녹농균 효과와 ESBL 생성 장내세균에 효과를 보이는 새로운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 세프톨로잔과 입증된 베타락탐 분해효소 저해제인 타조박탐의 복합 항생제로, 미국 FDA의 항생제 개발 지원법 하에 ‘감염질환인증제품’으로 지정됐다.

미국과 유럽에서 각각 2014년, 2015년 승인 후 사용 중이며 한국에서는 2017년 4월 복잡성 복강내 감염 및 복잡성 요로 감염에 대한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완료했고, 2018년 5월경 비급여 출시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동화약품, 충주 cGMP 신공...
서울제약, 평창 동계 올림...
녹십자 이인재 상무,‘보건...
광동 비타500, WBC 2006 온...
샤이어코리아, ‘메자반트...
다음기사 : 엔지켐생명과학, 글로벌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 출범 (2018-04-17 08:58:38)
이전기사 : 오츠카제약 건강기능식품 '네이처메이드'모델로 배우 김고은 발탁 (2018-04-16 14:38:28)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