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내 HIV 주 감염 경로 '동성, 양성 간 성 접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1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16:43:2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4월13일 16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HIV 주 감염 경로 '동성, 양성 간 성 접촉'
세브란스병원, 연령 젊을수록 '동성, 양성 간 성 접촉' 증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18세 이상 남녀 조사
HIV 감염자 1,474명 중 '남성 1,377명, 여성 97명'
김준명 교수 "10대 92.9%에 이르러 조기예방과 관리대책 다급"

[보건타임즈] 국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의 주요 감염 경로가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이라는 연구결과(자료 초록/사진 초록서 발췌)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김준명 교수(사진) 연구팀은 13일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대한화학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 분석결과에 따르면 김 교수 연구팀은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18세 이상 남녀로 전국 21개 병원에서 진료 받은 HIV 감염인 1,474명을 상대로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이중 남성은 1,377명, 여성은 97명으로 평균 나이는 41.4세였다.

이 결과 이들 남녀 전체 HIV 감염인의 감염 경로는 성 접촉이었으며 동성과 양성 간은 885명(60.0%)이었으며, 이성 간은 508명(34.6%)이었다.
혈액이나 혈액제제에 의한 감염과 함께 맞은 마약주사의 감염은 매우 적었다.

연령대로는 젊은 층일수록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 비율이 높았다.
특히 18~29세의 젊은 연령 군에서 동성과 양성 간 성 접촉은 무려 71.5%로 나타났다.

이들 나이또래 젊은 연령 군을 좀 더 세분화했을 때 젊을수록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으로 감염이 크게 증가했다.
놀랍게도 10대, 18~19세에서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으로 감염이 92.9%나 됐다.

그간 국내 HIV 감염의 주된 감염 경로가 이성 간 성 접촉인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이 주 감염경로임이 밝혀졌다.

이에 김 교수는 "동성과 양성 간의 성 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로서 밝혀진 연구"라면서 "나이가 젊을수록 이런 경향이 뚜렷한데다 특히 10대와 20대 HIV 감염자의 경우 92.9%에 이르러 이에 대한 적절한 예방과 관리 대책이 다급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고대구로병원, 심장도 '재...
계명대 간호대학, 8개국 대...
전남대병원, 전 부서에서 ...
해외 의사 연수코스 떠오른...
30대 A형 간염 환자, 급성 ...
다음기사 : 병원협회장에 경희대 임영진 의무부총장 '당선' (2018-04-13 19:15:37)
이전기사 : 콜레스테롤 변화, '심근경색·뇌졸중·사망 위험인자' 첫 규명 (2018-04-12 17:08:28)
건협 서울서부...
건협 서울서부지...
중앙대병원, 혼밥...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자료) 32개 희소의료기기 제품군 공고(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