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독 학술대상, 고려대 명예교수 겸 진주고려병원 김인선 병리과장 수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제약
2018년04월12일 09시2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독 학술대상, 고려대 명예교수 겸 진주고려병원 김인선 병리과장 수상
병리·진단검사의학 분야의 교육과 의생명전공의 대학원 학생 교육에 헌신

[보건타임즈] 제9회 '한독 학술대상' 수상자로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이자 현재 진주고려병원에 재직하고 있는 김인선 병리과장(사진)이 선정됐다.

한독(회장 김영진)은 (사)한국여자의사회(회장 김봉옥)와 함께 한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의료인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여의사에게 매년 '한독 학술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은 1973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서 의학석사와 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고려대학교 병원에서 인턴을 거쳐 병리와 진단검사의학과 전공의 수련 후 1979년부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 부임해 2014년 8월까지 교수로 재직했다. 현재는 진주고려병원의 병리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김 과장은 병리학 및 세포병리학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여 학회에 크게 공헌했다. 특히 산부인과 병리 연구회를 창립하여 국내의 학문적 발전뿐 아니라 외국과의 학문적 교류에도 기여했다. 이번 학술 대상에 제출한 ‘저등급 자궁내막 선암의 재발 위험인자 분석 연구' 논문 역시 공동 연구 중 하나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재직 시절에는 병리학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의 교육과 함께 의생명전공의 대학원 학생들의 교육에 이바지 했다. 또, 병리 분야뿐 아니라 연관되는 분야의 국내외 학술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고, 대한병리학회 회장과 대한세포병리학회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김인선 과장은 학문적인 활동 외에도 한국여자의사회의 임원 및 이사로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여자교우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의료 단체의 권익 및 발전에 기여한 바가 인정되어 이번 수상자로 선정 됐다.

한편 제9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토요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 슈벨트룸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피지오겔’, 유통채널 다...
‘동국 판시딜’ 중앙광고...
보령의료봉사상에 대구삼성...
‘온라인팜’, 약국 자동조...
한국화이자제약, ‘제5회 ...
다음기사 : 칸젠, ‘보톡스 균주 자체 발굴 성공’ (2018-04-12 19:12:55)
이전기사 : 동성제약, ‘이지에디터’ 모집 (2018-04-12 09:14:00)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