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의료급여기관 '부당청구 신고포상금' 대폭 상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4월09일 06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료급여기관 '부당청구 신고포상금' 대폭 상향
보건복지부, '내부자와 이용자 이외 제3자'도 포상

'의료급여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내부자 '신고포상금 5백만 원→10억 원'
이용 환자 '3백만→5백만 원' 상향 조정

수급권자, 급여일수 연장하지 않았거나 승인 받지 못했을 때
자기부담 외래. 약국 30%, 입원 20%로 개선

[보건타임즈] 앞으로 의료급여기관의 부당 청구사실 신고자의 포상금(표 참조/자료)이 크게 오른다.

이에 따라 의료급여를 부당 청구한 의료기관 내 내부 신고자에 지불했던 포상금상한액은 5백만 원에서 건강보험과 같은 수준의 10억 원으로 오를게 된다.
직접 진료를 받았던 환자(배우자, 직계존비속 포함)가 신고했을 때 포상상한액은 3백만 원에서 5백만 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이와 함께 의료급여기관 내부자와 이용자 이외의 제3자도 포상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의료급여수급권자가 지자체에 급여일수 연장을 신청조차 하지 않았거나 승인을 받지 못했을 때 외래, 약국, 입원진료비의 전액 100%를 본인에게 부담토록 했던 것을 일부(외래와 약국 30%, 입원 20%)만 책임지도록 바뀐다.

의료급여 급여일수는 연간 365일이나, 복합적인 투약 등으로 연장이 불가피하거나 필요할 때 지자체의 연장승인을 받아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의료급여법시행령 개정안을 이달 6일부터 5월 16일까지 40일간에 걸쳐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은 부당청구 의료급여기관에 대한 신고포상금 확대(의료급여법 시행령 별표4), 의료급여일수 연장승인제도(의료급여법 시행령 별표1 제4호)를 개선하는 골자로 하고 있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라며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입법예고기한 5월 16일까지 보건복지부 기초의료보장과로 의견을 제출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내년 1월부터 ‘인체조직 ...
보건복지부 'EMR 인증제 시...
오는 12월23일 담뱃갑 '흡...
새터민 결핵환자 급증 관리...
정부 지정 공중보건 위기 ...
다음기사 : '위생용품 관리법' 4월19일부터 본격 시행 (2018-04-16 15:51:51)
이전기사 : '올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 확정 (2018-04-05 08:29:07)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