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허위‧과대광고' 무더기 적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8년04월06일 17시3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허위‧과대광고' 무더기 적발
138건 중 '황사·미세먼지 차단 등 효과 있는 것처럼 속인 광고' 무려 68건

감염원 차단한다고 거짓 광고한 '미세먼지용 70건'
호흡기 보호 보건용 마스크 '올바른 사용방법'

[보건타임즈] 황사·미세먼지 차단 등의 효과를 부풀리거나 속인 보건용 마스크의 '허위‧과대광고'가 무려 138건(1,706건 중 8.1%)이나 무더기로 적발됐다.(자료 1. 인터넷 매체별 위반현황 2. 허위‧과대 광고 위반 사례 3. 제품 유형별 사진 4. 보건용마스크 허가 현황)
이중엔 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감염원까지 막는 것처럼 거짓 과대광고한 건수가 70건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용 마스크는 황사, 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 또는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를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이러한 기능의 보건용 마스크는 식약처가 의약외품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식약처는 최근 황사‧미세먼지 발생 증가로 '보건용 마스크'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쇼핑몰 등 인터넷에 판매되는 보건용마스크 광고 1,706건을 점검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며 이에 대비, 시중에서 올바르게 구입하는 요령과 제품유형, 착용 법, 사용 시 주의사항 등 정보를 활용,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적발된 138건 가운데 ▲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미세먼지 차단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가 68건 ▲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KF80'의 보건용 마스크를 감염원을 막는 것(KF94, KF99)처럼 속인 과대광고는 70건이었다.

'KF94'와 'KF99'는 황사‧미세먼지와 함께 감염원을 차단하는 효과를 인정받은 보건용 마스크다.
하지만 'KF80'은 황사‧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것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허위‧과대광고 혐의로 1회 위반한 130건에 시정토록 지시했으며, 조치이후 2회 이상 위반한 8건은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보건용 마스크의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이 많은 네이버스마트스토어, 지(G)마켓 등에 허위‧광고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 협조를 요청했다.

온라인쇼핑몰의 위반건수는 네이버스마트스토어 40건, G마켓 19건, 홈앤쇼핑 15건, 11번가 8건, NH마켓 8건, 옥션 7건, 인터파크 5건 등의 순이었다.

식약처가 주의를 당부하는 구입요령과 제품유형, 착용 법, 사용법 등은 이렇다.

〈 보건용 마스크 구입요령 〉

소비자가 허가된 '보건용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선 제품 포장에서 '의약외품'이라는 문구와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KF80', 'KF94', 'KF99'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
보건용 마스크 허가 시 심사하는 얼굴 틈새로 공기가 새는 '안면부 누설률'은 KF80이 25%이하, KF94는 11%이하, KF99는 5%이하다.
또 식약처가 허가심사 과정에서 검토하는 마스크의 분집포집효율(차단율)은 KF80이 80%이상, KF94은 94%이상, KF99는 99%이상 여부다.
분집포집효율은 사람이 공기를 들이쉴 때 마스크가 입자를 차단하는 차단 율을 말한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입자를 80%이상, 'KF94'와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을 각각 걸러낼 수 있어야 의약외품으로 허가를 받을 수 있다.

보건용 마스크에 표시된 KF(Korea Filter)문자 뒤에 표기된 숫자는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낸 것이다.
식약처는 KF 뒤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더 크지만, 숨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다며 황사‧미세먼지 발생 수준, 개인별 호흡량 등을 고려, 적당한 보건용 마스크를 선택한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최근 콧속에 삽입, 코로 흡입되는 입자를 차단하는 코 마스크는 의약외품이 아니다.
코 마스크는 황사‧미세먼지부터 코, 입 등 전체적으로 호흡기의 보호를 기대할 수 없다는 식약처의 설명이다.

〈 제품 유형과 착용법 〉

'보건용 마스크'는 제품의 유형에 따라 일반형으로 접이형과 컵형, 필터교체형, 배기밸브형, 필터교체‧배기밸브형으로 구분된다.

일반형은 일회용으로 상‧하 또는 좌‧우가 접히는 '접이형'과 볼록한 컵의 형태를 띤 '컵형'이 있으며, 제조업체 64개사의 346개 품목이 허가받아 시판되고 있다.

필터교체형은 마스크 안쪽 면에 부착된 부직포 재질의 일회용 필터를 교체토록 해 다시 사용할 수 있으며, 7개 품목(5개 업체)이 허가를 받았다.
배기밸브형은 마스크 착용 시 호흡이 편안하도록 마스크에 배기밸브가 장착돼 있으며 9개사의 18개 품목이 허가를 받아 판매하고 있다.
필터교체‧배기밸브형은 배기밸브가 장착돼 필터를 교체, 사용할 수 있으며, 2개사의 2개 품목이 시판 허가를 받아 시중에서 판매하고 있다.

식약처는 이이런 보건용 마스크 착용 시 코와 입이 완전히 가려지도록 고정한 후 코 편을 눌러 마스크가 코에 잘 밀착되도록 해 틈새로 새는 공기(안면부 누설)를 최소화하도록 당부했다.

〈 사용 시 주의사항 〉

보건용 마스크는 세탁하면 모양이 변형, 기능을 유지할 수 없게 돼 멸균 처리된 포장을 벗겨 낸 뒤 사용한 후 폐기토록 해야 한다.
이처럼 일반형이나 배기밸브형은 사용 후엔 먼지나 세균에 오염될 수 있기 때문에 재사용해선 안 된다.
하지만 필터 교체형이나 필터교체‧배기밸브형은 필터 교체 후 다시 사용할 수 있다.
수건이나 휴지 등을 덧댄 뒤 마스크를 사용하면 밀착력이 감소,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떨어져 주의해야 하며 착용 후엔 마스크 겉면을 되도록 손으로 만지지 말아야 한다.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어린이, 노약자 등은 마스크를 착용함으로써 평소 호흡보다 곤란해 꼭 필요시에만 사용해야 한다.
착용한 이후 호흡이 불편할 땐 사용을 중지해야 하며 필요에 따라 의사 등 전문가와 상의하도록 해야 한다.
보건용 마스크를 사용하더라도 미세먼지를 100% 차단하는 것은 아니어서 황사나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이상일 때는 외출이나 실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
건강한 성인보다 호흡기가 약한 영‧유아는 외출을 삼가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전문가 의견, 보건용 마스크 효력시험법 개정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영‧유아 등을 포함한 얼굴이 작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제품을 개발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소비자가 허위‧과대광고 등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인터넷 사이트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식약처는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되 중요한 용무로 밖에 나갈 땐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도로 습관화해야 한다면서 집에 돌아와선 반드시 얼굴과 손발 등을 깨끗이 씻는 등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거듭 당부했다.

'보건용 마스크' 품목허가 현황은 식약처 홈피→ 분야별 정보 → 바이오(한약/화장품/의약외품) → 의약외품 정보 → 의약외품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시리즈

대전식약청, 봄철건강 지키기 '황사·미세먼지' 대처요령
한순영 청장 "호흡기 보호위해선 검증된 보건용 마스크 착용"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헉! 이번엔 소형동물 뼈...
아이슬란드 화산폭발, 행사...
속보) 뉴질랜드 그린몽키사...
영상장비 수가인하 항소심 ...
스테로이드 첨가 불법 화장...
이전기사 : 식약처, 시중에 유통되는 '7개 의약품'에 회수조치 (2018-03-28 12:45:20)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