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 만성 B형간염에 비만이면 '간암 위험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3월29일 10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 만성 B형간염에 비만이면 '간암 위험 ↑'
여성 환자, 고도비만 BMI 30 이상일 땐 '위험도' 크게 증가‥46%>남 22%

건보 데이터 활용, 9년간 '남녀 B형간염 환자 370,322명' 조사
연구 통해 '건강 체중관리 중요함' 제시
박상민 교수 "비만 B형간염 환자 위한 맞춤건강 체중관리 프로그램 다급한 실정"

[보건타임즈] 만성 B형간염에 비만(肥滿 obesity)이면 남녀모두에게서 간암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논문)가 발표됐다.
대개 고도비만은 병리학적으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체질량 지수(BMI Body Mass Index)가 30 이상일 때 말한다.

특히 만성 B형간염 여성 환자가 고도비만(BMI 30이상)일 땐 간암발생 위험이 남성 22%보다 무려 24%나 높은 46%까지 증가한다(표 성인 남녀 만성 B형간염 환자의 체질량 지수와 간암 상관관계/논문서 발췌)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사진)팀(1저자 김규웅 연구원)은 건보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성인 만성 B형간염환자 370,322명을 대상으로 2007년부터 9년간 추적, 비만과 간암 발생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한국인 중 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를 상대로 체질량 지수와 간암 상관관계를 조사, 분석한 대규모 연구로는 이번이 최초다.   

이 결과 고도비만(BMI 30이상)은 정상체중(BMI 18.5~22.9)에 비해 간암 발생 위험도가 남성 22%, 여성 46%로 남녀모두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정상보다 비만이면서 고도비만이 아닌 BMI 25~29.9 일 때는 남성에게선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여성은 25%가 간암이 발생할 위험성을 보였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박상민 교수(가정의학과)는 "같은 비만상태라도 여성은 지방 량이 더 많아 간암 위험이 남녀 간의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비만인 B형간염 환자를 위한 맞춤건강 체중관리 프로그램이 다급한 실정"이라고 조언했다.

비만 또는 높은 체질량 지수는 인슐린 분비가 염증 반응과 연관돼 간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처럼 향후 B형간염 환자 관리의 근거로 체중의 중요성을 도출하는데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가치가 클 뿐 아니라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Association of High Body Mass Index and Hepatocellular Carcinoma in Patients With Chronic Hepatitis B Virus Infection: A Korean Population-Based Cohort Study'이란 제목으로 미국의사협회가 발행하는 '자마 온콜로지(JAMA-Oncology)'최근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아산재단, 아산의학발전기...
서울아산병원 - 임페리얼 ...
서울대병원, 사무행정직원 ...
순천향대 부천병원, ‘SCH ...
임신성 당뇨, 안방에서 관...
다음기사 : 서울성모, 아토피 원인 알레르겐 유발 '유전자변이' 첫 발견 (2018-03-29 11:57:21)
이전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금연 후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 ↓' (2018-03-28 11:28:2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