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건복지부, 중증 폐질환 환자, '이식범위' 대폭 확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3월16일 19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 중증 폐질환 환자, '이식범위' 대폭 확대
산 자로부터 적출할 수 있도록 장기의 범위 '폐'까지 허용

16일 '장기 등 이식 법률시행령' 입법예고
'소아 신장 이식대기자 정책적 배려 제도' 개선

[보건타임즈] 앞으로 중증 폐질환 환자의 생명유지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살아있는 자로부터 적출할 수 있는 장기의 범위가 '폐'까지 확대된다.

또 신장 이식대기자 중 소아에 대한 정책적 배려 필요성에 따라 미국, 영국, 프랑스처럼 '11세 이하'에서 '19세 미만'으로 바꾼다.
신장 기증자가 소아일 땐 전국의 또래 이식대기자, 소아의 신장 이식은 신․췌장 동시이식보다 먼저 수술을 받도록 우선이식순위가 각각 조정된다.

여기에 이식대상자 선정 결과의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지금껏 선(先) 적용해오던 다 장기 우선원칙(표 참조)이 개선된다.
이로써 우선순위를 다른 장기 이식대상자로 바꾼다거나 이식수술순서가 번복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장기 등 이식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마련,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이 입법 예고안에 따르면 살아있는 사람으로부터 적출할 수 있는 장기에 “폐”를 새로 추가했다.
중증 폐질환 환자에게 이식된 뇌사자의 폐가 손상되는 사례가 많아 이들의 생명을 유지할 기회를 부여하는 동시에 폐 이식 대기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살아있는 자로부터 폐 적출을 허용했다.
올 3월 현재 생체 이식 가능 장기는 신장(1개), 간장, 골수, 췌장, 췌도, 소장 등 6종이다.

이와 함께 소아의 신장이식 연령 기준을 '11세 이하'에서 '19세 미만'으로 높였다.
소아의 신장 이식대기자 선정 기준도 전국의 같은 또래, 신․췌장 동시이식보다 우선 이식토록 했다.
다 장기 우선원칙 적용도 뺐다.
이미 선정된 개별 장기 이식대상자가 탈락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의협, 필수예접 국가지원사...
'태아 성감별 금지' 위헌 ...
중앙부처, 비상경제체제 개...
식약처, 한국 AHWP 의장국 ...
"영리의료법인 허용 민간 ...
다음기사 : 내년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본격 시행 (2018-03-20 10:25:06)
이전기사 : 보건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기준' 강화 (2018-03-16 09:12:49)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