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류승완 교수, 일본위암학회서 ‘한중일 위암 전문가 역할과 협력’ 발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7:53:17
뉴스홈 > 동정
2018년03월13일 14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류승완 교수, 일본위암학회서 ‘한중일 위암 전문가 역할과 협력’ 발표

[보건타임즈]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암센터장 류승완 교수(위장관외과)가 3월 9일 일본 요꼬하마에서 개최된 제90회 일본위암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한국 대표 연자로 나섰다.

올해로 90회를 맞는 일본위암학회는 위암의 진단, 치료 및 예방 분야의 세계 최고 전문가들이 모여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위암의 치료 방향을 제시하는 학회로, 한국의 위암전문가가 일본위암학회 런천 심포지엄에 초청되어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위암 복강경 수술에 있어서 한중일 각 나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개최되었으며 류 교수는 ‘진행성 위암환자의 복강경 림프절 절제에 관한 수술술기와 한중일 위암전문가의 역할과 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류승완 교수는 “심포지엄을 통해 한중일 각국을 대표하는 위암 수술전문가로부터 국가별 위암 환자사례와 수술적 치료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향후 3개국 전문가들이 학문 교류를 통해 함께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승완 교수는 우리나라 복강경 위암수술 분야의 개척자로, 2006년부터 실시된 한중일 복강경 위암수술 조인트 심포지엄의 한국 측 대표로 활약해오고 있다. 조인트 심포지엄은 위암치료의 세계적 선두국가인 한중일 세 나라의 최고 위암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위암치료의 현황과 미래를 이끌어가는 선두집단이다.

류 교수는 2015년 한중일의 차세대 위암 전문자들의 모임인 LEAPS를 결성하여, 한중일을 넘어 대만, 베트남, 홍콩 등의 동남아시아는 물론 유럽, 미국 등의 젊은 위암전문가들과의 교육 및 교류로 위암수술지침의 세계적인 표준화와 질적 향상에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동정섹션 목록으로
곽정숙 의원, 태풍 피해지...
김철호 교수, 대한후두음성...
성빈센트병원 고승현 교수 ...
국립암센터 이호 교수, ‘...
가천대 길병원 윤용철 교수...
다음기사 : 최혁용 한의협회장, 대만 국의절-국제학술대회 참석 (2018-03-14 15:26:28)
이전기사 : 대한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 취임 (2018-03-12 17:41:28)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자료) 경도인지장애와 치매 질환 건강보험 진료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