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성모병원에 우즈베키스탄 국회의장 방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4 17:21:3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21일 16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성모병원에 우즈베키스탄 국회의장 방문
'선진 의료시스템 개발과 발전 위한 주요 센터 경험'

[보건타임즈]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20일 선진 의료시스템과 프로세스 개발을 위해 방한한 우즈베키스탄 최고의회 국회의장 및 대표단을 맞이했다.

누르딘전 이스모일로프(H.E. Nurdinjon ISMOILOV) 우즈베키스탄 국회의장과 대표단은 자국의 의료시스템 개발과 발전을 위한 정책 설정을 위해 대한민국의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을 통해 병원을 방문했다.

대표단 방문을 맞이해 병원은 김용식 병원장과의 상견례 후, 한국 최대 의료네트워크 형성·뛰어난 임상 및 연구 실적을 가진 세계적 수준의 안전한 진료 환경 보유, 국내와 세계를 아우르는 첨단 진료 실적 등의 내용으로 구성 된 병원 홍보 동영상을 시청했다.

이어 외국인 환자들을 위한 최상의 인프라 구축 및 해외 의료진 연수 등의 기관 소개 프레젠테이션을 국제진료센터 왕성민 교수가 진행했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브리핑 후, 대표단은 21층 VIP 병동과  소아BMT 병동, 어린이학교, 국제진료센터, 암센터 등을 직접 방문하여 병원시설과 서비스를 경험했다.   
 
대외협력부원장 신용삼 교수는 세계적인 최첨단의 의료기술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의 역사와 업적, 해외사업에 대하여 소개를 한 후, “이번 방문을 계기로 우즈베키스탄과 우리나라 선진 의료기술을 교류하고, 발전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누르딘전 이스모일로프 국회의장은 “서울성모병원은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 환자를 도와주는 병원이라 생각하며, 아직 우즈베키스탄은 의료분야가 한국에 비해 미비한 부분이 많지만, 오늘 방문에서 얻은 경험을 활용하여 자국의 의료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많은 중동 국가의 이슬람 환자가 가톨릭 병원인 서울성모병원을 찾아와 치료 받는 것이 인상적이고, 최근 우즈베키스탄에도 백혈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문에 참석한 사람들은 다음과 같다. 누르딘전 이스모일로프(H.E. Nur dinjon ISMOILOV) 우즈베키스탄 의회 국회의장, 아타잔 캄 에메도프(Atadjan KHA MRAEV) 카라칼파크스탄 공화국 Jokargy Kenes 의회 부회장, 일콤 아 블라예프(Ilkh om ABDULLAEV) 의회 정보통신기술 위원회 회장, 라힘 하키모프(Rahim HAKIMOV) 안보방위 위원, 아지즈 벡 살라 쿠 디노브(Azizbek SALAKHUDIN OV) 의회 사무국, 조직통제 및 분석부 대표, 주한 우즈베키스탄 서기관 등 주요인사 7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서울성모, '수술위험 큰 승...
분당서울대병원, 개원 10주...
고대 구로병원, 심근경색, ...
대구가톨릭대병원, 베트남...
경희대병원, 대장암 ·폐암...
다음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뇌신경센터 美 뇌졸중 진료지침 바꿔 (2018-02-21 17:27:17)
이전기사 : 세브란스, 체내 3D 촬영 장비 '2세대 O-ARM' 도입, 첫 임상 (2018-02-21 14:17:11)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자료) 2017년 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통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