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분당서울대병원, Mixed Reality Lab 개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2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2-22 18:27:24
뉴스홈 > 의료 > 대학/종합
2018년02월13일 08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분당서울대병원, Mixed Reality Lab 개소
혼합현실(MR) 기술 통해 진보적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할 전초기지 마련

[보건타임즈]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 2월 12일(월)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혼합현실(MR) 기술을 헬스케어 분야에 적용하는 데 기반이 될 Mixed Reality Lab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분당서울대병원 백롱민 연구부원장을 포함해 병원 주요 집행진과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혼합현실(Mixed Reality, MR)이란 컴퓨터로 구현한 가상의 이미지를 사용하는 가상현실(VR)기술과, 현실세계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 보여주는 증강현실(AR)기술의 장점을 합쳐 진화된 가상세계를 구현해내는 차세대 정보처리 기술이다.

최근 보건의료 분야에서는 제한적인 인프라와 의료 인력 부족을 극복하고 보다 진보되고 효율적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러한 기술들을 다양하게 접목하는 추세다. 

메디컬 AR 및 VR 기술은 이미 수술, 재활훈련, 의료인 수련, 심리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소침습수술을 지원하는 시스템 구축과 저비용 고효율의 의료인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도 가상현실을 접목해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마취통증의학과 한성희 교수 연구팀이 VR기술을 접목한 애니메이션 영상을 통해 소아환자의 수술 불안도를 40% 감소시킨 성과를 보인 ‘뽀로로와 함께하는 VR 수술장 탐험’을 개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은 “현재 헬스케어 연구 및 산업계의 화두 중 하나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기법을 실제 의료과정과 환경에 도입하는 활용 방안이다”며 “이러한 경향에서 이번에 개소하는 Mixed Reality Lab은 메디컬 AR 및 VR 분야의 영역확대 및 발전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와 협업할 수 있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종합섹션 목록으로
경희의료원, 신임홍보대사 ...
건국대병원 진료협력센터, ...
유방 구형구축 막는 ‘기능...
인천성모병원 뇌졸중 50대 ...
해운대백병원, 조혈모세포 ...
다음기사 : 조주영 교수팀,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내시경시술 170례 돌파 (2018-02-13 09:10:10)
이전기사 : 의료급여 임산부, 건강한 임신 출산에 '어려움' 여전 (2018-02-12 16:59:17)
건보일산병원,...
건보일산병원, 불...
겨울에 잦은 '안...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국가공무원 약무직 1명' 공채
논문) Effect of Tumor-Treating Fields Plus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