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 통해 '목소리 이상' 예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1:59: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06일 10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 통해 '목소리 이상' 예방
치명적인 후유증 '성대변화', 수술 후 환자 삶의 질에 큰 영향’

김수진 교수 "의료 현장서 신경모니터링 활용 확대"

[보건타임즈] 갑상선암 수술 후 후두신경가 손상을 입게 돼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걱정하는 환자가 의외로 많다.
후두신경은 목소리를 만들어내는 성대의 움직임을 담당하는 신경이다.
대개 후두신경은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으로 구분한다.
이 신경들이 손상돼 나타나는 성대마비는 갑상선암 수술의 가장 흔하면서 치명적인 후유증이다.

서울대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김수진 교수(사진)는 "이중 되돌이후두신경이 마비되면 성대가 제대로 움직이지 않아 쉰 목소리가 나온다"면서 "손상이 심할 땐, 좌우 성대 모두 운동이 어려워 호흡곤란 등의 응급상황을 겪기도 한다"며 "미국 내분비외과 교과서에 따르면 갑상선 절제술 후 환자의 2.5~5%에서 일시적인 되돌이후두신경 마비, 1~1.5%에선 영구적으로 마비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상후두신경은 굵기가 1㎜ 이하로,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어려워 수술 중  손상 빈도가 5~24%에 이른다.
상후두신경이 손상되면, 고음 발성 장애와 목소리의 피로가 쉽게 찾아와 연예인, 성악가, 교사 등 목소리를 많이 쓰는 직업군에게는 치명적이라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서울대병원은 후두신경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2009년부터 수술 중 신경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신경 모니터링은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에 0.5-3mA의 미세한 전기 자극을 줘 이를 통해 전달되는 신호(근전도)를 측정, 신경의 기능과 성대마비의 유무를 확인하는 최신 의료기술이다.

김 교수가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을 활용했을 때 일시적 되돌이후두신경 마비는 1.8%, 영구적인 되돌이후두신경 마비는 0%상태로 줄었다.
상후두신경도 수술 3개월 후 기능평가에서 수술 전과 기능의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김 교수는 "수술 후 삶의 질에서 목소리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수술 중 신경 모니터링을 활용하면 갑상선을 깨끗이 절제하면서 후두신경은 완벽히 보존할 수 있는 만큼 의료 현장에서 좀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2015년 '갑상선 수술 중 상후두신경 모니터링의 우수성'이란 주제의 연구로 국제 종양성형내분비외과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SCIE급 국제 학술지에도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 모니터링'에 대한 연구논문을 발표했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인제의대, 암 줄기세포 죽...
아스피린, '간암 발생 위험...
경희의료원, 크리스마스 행...
중앙대병원,‘간암 진단 및...
건대병원 한설희 교수·루...
다음기사 : 서울대병원, 임상 '마이크로도징' 기술 상용화 (2018-02-07 12:28:28)
이전기사 : 고대 안암병원, 인공지능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개최 (2018-02-06 09:59:19)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논문) The functional relevance of diffusi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