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대병원,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 통해 '목소리 이상' 예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7:28:09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06일 10시0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대병원,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 통해 '목소리 이상' 예방
치명적인 후유증 '성대변화', 수술 후 환자 삶의 질에 큰 영향’

김수진 교수 "의료 현장서 신경모니터링 활용 확대"

[보건타임즈] 갑상선암 수술 후 후두신경가 손상을 입게 돼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걱정하는 환자가 의외로 많다.
후두신경은 목소리를 만들어내는 성대의 움직임을 담당하는 신경이다.
대개 후두신경은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으로 구분한다.
이 신경들이 손상돼 나타나는 성대마비는 갑상선암 수술의 가장 흔하면서 치명적인 후유증이다.

서울대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김수진 교수(사진)는 "이중 되돌이후두신경이 마비되면 성대가 제대로 움직이지 않아 쉰 목소리가 나온다"면서 "손상이 심할 땐, 좌우 성대 모두 운동이 어려워 호흡곤란 등의 응급상황을 겪기도 한다"며 "미국 내분비외과 교과서에 따르면 갑상선 절제술 후 환자의 2.5~5%에서 일시적인 되돌이후두신경 마비, 1~1.5%에선 영구적으로 마비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상후두신경은 굵기가 1㎜ 이하로,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어려워 수술 중  손상 빈도가 5~24%에 이른다.
상후두신경이 손상되면, 고음 발성 장애와 목소리의 피로가 쉽게 찾아와 연예인, 성악가, 교사 등 목소리를 많이 쓰는 직업군에게는 치명적이라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서울대병원은 후두신경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2009년부터 수술 중 신경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신경 모니터링은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에 0.5-3mA의 미세한 전기 자극을 줘 이를 통해 전달되는 신호(근전도)를 측정, 신경의 기능과 성대마비의 유무를 확인하는 최신 의료기술이다.

김 교수가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갑상선수술 중 신경모니터링을 활용했을 때 일시적 되돌이후두신경 마비는 1.8%, 영구적인 되돌이후두신경 마비는 0%상태로 줄었다.
상후두신경도 수술 3개월 후 기능평가에서 수술 전과 기능의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김 교수는 "수술 후 삶의 질에서 목소리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수술 중 신경 모니터링을 활용하면 갑상선을 깨끗이 절제하면서 후두신경은 완벽히 보존할 수 있는 만큼 의료 현장에서 좀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2015년 '갑상선 수술 중 상후두신경 모니터링의 우수성'이란 주제의 연구로 국제 종양성형내분비외과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SCIE급 국제 학술지에도 '되돌이후두신경과 상후두신경 모니터링'에 대한 연구논문을 발표했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여의도성모병원, 병원환자...
고도비만환자에 국내 첫 '...
강남세브란스, 수은합병증 ...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인하대병원, 몽골 국립 방...
다음기사 : 서울대병원, 임상 '마이크로도징' 기술 상용화 (2018-02-07 12:28:28)
이전기사 : 고대 안암병원, 인공지능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개최 (2018-02-06 09:59:19)
'눈 중풍' 시...
'눈 중풍' 시력 ...
새해는 60년 만에...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자료) 지난해 국내제약기업 파이프라인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