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해운대백병원 인터벤션센터, '코일색전술' 1,500례 돌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7 17:24:4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8년02월05일 14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해운대백병원 인터벤션센터, '코일색전술' 1,500례 돌파

[보건타임즈]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신경외과 진성철, 김정수, 이선일 교수를 주축으로 한 인터벤션센터가 개소 이후 2017년 말까지 뇌동맥류 '코일색전술' 총 1,500례를 돌파했고, 특히 지난 한 해에만  300례 이상을 시술했다.(사진-해운대백병원 신경외과 진성철 교수가 뇌동맥류 시술하는 모습)
 
뇌동맥류는 혈관 벽의 약한 부분이 늘어나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상태로, 예고 없이 터질 수 있어 시한폭탄에 비유되는 질환이다. 이에 대해 코일색전술은 출혈이 발생했거나 앞으로 생길 수 있는 출혈을 예방하기 위해 동맥류 안에 미세도관을 삽입한 뒤, 이를 통해 백금으로 만든 코일을 채워 넣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해운대백병원 인터벤션센터는 2010년 병원 개원과 함께 개소하여 그 해 뇌동맥류에 대한 코일색전술 70여례를 시술했으며, 2016년 연간 200례 이상, 2017년에는 한 해에만 총 306례를 시행해 현재까지 8년 여 만에 총 1,500례를 돌파했다.

전체 두경부 부위의 총 시술건수는 2,500건(동맥 혈전 용해술 269례)을 넘어서며, 현재까지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뇌동맥류 코일색전술을 연간 300례 이상 시술하는 의료기관이 국내에서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수도권 대형병원들 정도로, 해운대백병원은 작년 한 해 전국에서 5번째 정도로 많이 시술한 것이다.
 
특히 통상적으로 코일색전술의 합병증은 약 3~4%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해운대백병원의 환자들에게서 발생한 합병증은 1% 미만에 불과하여 양적으로뿐 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신뢰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신경외과 진성철 교수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환자에게 최선을 다하고, 지속적인 연구와 교육을 통해 실력을 향상시켜 나아갈 것이다.” 며 부산, 울산, 경남권역을 넘어 국내 최고 뇌혈관 치료센터로 도약할 것이라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고대 의과대, '임진바이러...
계명대 동산의료원 해외의...
세브란스병원, 사회사업 페...
癌 치료, 로봇사이버나이프...
고려대 안암병원, ‘심방세...
다음기사 : 고대 안암병원, 인공지능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개최 (2018-02-06 09:59:19)
이전기사 :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도심거주자 100명 중 3명 '기생충 감염' (2018-02-05 10:37:2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논문) 'Dual-organ invasion is associated wit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