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이달 말부터 '전국 사무장병의원 의혹 160곳' 현미경 조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1월18일 09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달 말부터 '전국 사무장병의원 의혹 160곳' 현미경 조사
보건복지부, '기획·수시' 병행‥식약처 주도 '면허대여약국 50여 곳 단속' 강화

국회, 사무장병의원 개설에 관여한 '의료인 제재와 처벌 강화 법안' 발의
건보공단 조사요원 '60→100명 이상' 증원, 투입
내부 고발 유도 등 '사무장병원 방지책' 검토

[보건타임즈] 정부가 이달 말부터 사무장병원 의혹이 있는 160곳을 추려내 '기획·수시'를 병행한 현미경 조사에 들어간다.

사무장병원은 의료법상 병의원을 개설할 수 없는 무자격자가 불법으로 의사의 면허를 빌려 허가를 취득,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말한다.

식약처의 주도로 무자격 '약사면허대여약국 단속'도 대폭 강화한다.

국회에서조차 최근 전국에 독버섯처럼 퍼지는 사무장병원을 근절시키기 위해 금품을 받는 대가로 의사면허를 빌려 줌으로써 직간접적으로 병의원개설에 관여, 면허가 취소된 의료인의 재교부 기간을 3년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제재와 처벌을 강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이 의안을 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국민의당)에 따르면 사무장병원의 건보진료비 부당청구, 수령금액이 최근 5년간 1조4721억 원을 넘어섰으며 이중 징수액은 1079억 원으로 환수 율이 7%에 불과해 국민들이 낸 건보재정이 줄줄이 새는 동시에 건강보험료 상승의 원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사무장병원·약국은 의료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재정 낭비의 주요한 원인"이라며 "건강보험료 상승의 근원이 돼 반드시 청산해야 할 적폐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는 이처럼 불법을 저지른 사무장병원·약국을 뿌리 채 뽑기 위해 이달 말부터 의혹이 있는 160곳을 상대로 건보공단의 조사인원을 기존 60명에서 100명 이상으로 늘려 기획·수시조사를 병행, 대대적인 단속을 벌일 계획이라며 의료계 내부의 고발도 유도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해 한방병원, 의료생협 운영 병원 등 사무장병원으로 의심되는 총 142곳을 조사 한바 있다.

복지부는 약사면허대여약국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이들 약국을 대상으로 하는 약사감시는 복지부, 식약처, 지자체가 합동으로 연 1회 시행하고 있다.
약사감시는 식약처의 주도로지자체가 정기·수시로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건보공단의 '면허대여약국 전담반' 조사와 함께 복지부가 면대약국 주변 약국이나 제약도매상을 상대로 직접 약사감시를 벌일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식품·의약품분야시험·...
처방 겸용 일반藥 ‘대중광...
새해부터 '저소득층 의료비...
OECD '한국 뇌졸중과 대장...
"바이오 藥 규제 풀고 식약...
다음기사 : 내달부터 분산된 '식‧약 사이버 감시기능' 통합‧운영 (2018-01-23 14:51:09)
이전기사 : 4월부터 '경증 고혈압환자' 실손 의료보험 가입 (2018-01-17 08:40:52)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