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부티르펜타닐 등 16종' 마약류‧원료물질로 지정‧관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7-23 11:37:1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8년01월16일 15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부티르펜타닐 등 16종' 마약류‧원료물질로 지정‧관리
식약처, 의존성 높은 '마약 1개, 5-엠에이피비 등 향정 13개, 엔피피 등 원료물질 2개'

16일 '마약류 관리법 시행령' 개정‧공포

[보건타임즈] 부티르펜타닐 등 임시마약류 중 의존성이 입증된 16종(자료)이 마약류와 원료물질로 지정됐다.
원료물질은 마약류가 아니지만 마약 또는 향정신성의약품의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을 말한다.
이번 조치는 마약류 신규 지정‧확대를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마약 122개, 향정신성의약품 245개, 대마 4개, 원료물질 33개를 마약류 와 원료물질로 관리하게 됐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마약류관리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했다고 16일 밝혔다.

시행령에 따르면 16개 물질은 마약 1개(부티르펜타닐), 5-엠에이피비 등 향정 13개, 엔피피 등 원료물질 2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신종 마약류 물질에 대한 안전관리가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정보공유, 해외협력 등을 통해 마약류의 불법 유통을 신속하게 철저히 막아 국민들이 마약류를 오‧남용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개정령의 상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피→ 법령‧자료→ 법령정보→ 법, 시행령, 시행규칙 또는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NMC '재난의료지원 활동 망...
식약처 '의료제품 허가R...
담배 갑 앞·뒷면에 ‘금연...
의약품 처방·조제 지원서...
보건복지부 '3기 전문병원 ...
다음기사 : 4월부터 '경증 고혈압환자' 실손 의료보험 가입 (2018-01-17 08:40:52)
이전기사 : 권익위, '사무장병원·과잉진료·나이롱환자' 근절에 나선다 (2018-01-15 07:51:53)
건협 서울서부...
건협 서울서부지...
중앙대병원, 혼밥...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일동제약그룹, '경력-신입사원...
식약처, '식․의약안전관...
한미약품, R&D-국내영업 등 분...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자료) 중증질환자 지역사회 치료 지원 강화방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