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아침밥 거르는 습관도 '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한의/한방 > 대학한방
2017년07월27일 11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아침밥 거르는 습관도 '병'
아침 챙겨먹는 학생, '학업성취 높은데다 다이어트에도 도움'

박영재 교수 '한방 검사'통해 신체상태 고려 맞춤형 치료

[보건타임즈] #고1 윤정(가명)이는 고등학교 진학 후 아침을 대부분 거른다. 아침잠이 부족해 허겁지겁 학교 가기 바쁜 이유가 있지만 아침을 챙겨먹는 날엔 속이 더부룩해 오히려 수업시간에 졸릴 때 많아서다. 게다가 걸그룹 아이돌처럼 날씬해지고 싶은 생각에 다이어트 목적으로 식사를 건너뛴다. 하지만 살이 빠지기는커녕 느는 거 같은데다 예전보다 몸이 무거운 것은 물론 머리까지 지끈지끈거려 공부하고픈 의욕조차 사라지고 있다.

고등학생 '6명 중 1명' 조식 건너뛴다
아침식사 거르면 오히려 '체중 증가'

윤정(가명)이처럼 아침식사를 거르는 비율은 학년이 높을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사진 식적으로 인한 설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박영재 교수(사진 한방건강증진클리닉)는 "지난해 교육부 학생건강정보센터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생은 4%만 아침을 걸렀지만, 중학생은 13%, 고등학생은 17%로 고등학생 6명 중 1명은 아침을 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아침 식사를 거르는 가장 큰 원인은 소화불량이라면서 양방에서 내시경 검사를 해도 별다른 이상이 없을 때가 많다. 한방에선 이러한 원인을 식적(食積)으로 봐 한방 검사를 통해 개인별 맞춤형 치료로 접근한다"고 밝혔다.

식적이란 실제 음식이 쌓이는 것이 아니라 소화력이 저하된 상태로 기능성 소화불량증과 유사한 증상이다.

"중고교생에게서 식적이 많은 이유는 불규칙한 식습관 때문"이라는 게 박 교수의 설명이다.

박 교수는 "이들이 학업에 쫓겨 편의점에서 대충 끼니를 때우기 십상이며 밤늦은 시간에 야식에 의존할 때가 많다"면서 "이러한 나쁜 식습관으로 속이 불편해져 간단히 끼니만 때우는 식의 악순환이 반복된다. 과도한 다이어트도 식적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한창 외모에 민감할 때라 아이돌 스타의 식단이나 간헐적 다이어트 방법을 따라하다 상대적으로 거르기 쉬운 아침을 안 먹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교수(한방건강증진클리닉)는 "조식을 거르는 것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지만 오히려 체중이 느는 경우가 많다. 식적으로 음식의 기운이 밖으로 배출되지 못해 쌓이기 때문"이라며 "오히려 느는 체중에 더더욱 아침 거르기와 과도한 다이어트를 반복하게 되는 악순환을 끊기 위해선 식적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침 식사 불편감' 개인별 맞춤 치료 통해 개선
조식 제대로 해야 '학습능력 향상-체중 감량효과'

한방에선 개인마다 상이한 식적의 원인을 찾기 위해 진찰과 한방 생기능검사를 적극 활용한다.
박 교수는 "진찰은 내부 장기의 상태를 파악하는 복진과 혀의 태가 두꺼워지거나 색이 노랗게 변한 정도를 보는 설진이 있으며, 환자의 평상시 식습관도 면밀히 조사한다"며 "한방생기능 검사로는 맥진(디지털 센서 활용 맥 파악), 설진(혀의 모양과 색 정밀 평가), 수양명(자율신경계 기능 평가), 양도락(인체 기혈 12경락 기능 평가), 전산화팔강(신체 부위 전기적 활성도 측정) 등이 시행된다"고 소개했다.

이를 종합, 개인별 맞춤 치료계획을 세우게 되며 전반적인 신체 기능 보강을 위해 한약과 침 치료를 통해 꾸준한 생활 습관 개선을 유도하게 된다.

박 교수는 "소화불량은 1개월 정도면 해소가 가능하지만 오래된 식적으로 몸의 활력까지 떨어졌다면 약 3개월 정도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치료가 종료되면 정량화된 검사를 통해 호전도를 체크하게 된다"며 학생의 경우 신체적 변화가 활발할 때라 지속적인 추적 관찰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교수는 "식적을 쉽게 여겨 방치하다간 만성화 되면 치료가 어려워져 문제를 일으킨 원인을 조기에 찾아 적절한 치료를 적시에 시행해야 효과적"이라며 "아침 식사를 제대로 해야 학습능력 향상과 체중 감량의 효과를 모두 얻게 돼 아침 식사의 불편감을 겪고 있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식적 예방 위한 생활 속 관리법
1. 규칙적인 식사 시간을 지키고 과식을 피하며 식사량을 적절하게 유지한다. 식사를 거르는 것 역시 식적을 유발한다.
2. 기름진 음식, 밀가루 음식, 인스턴트 음식, 커피, 등은 피한다.
3. 식이섬유가 함유된 음식(해파리, 미역, 버섯, 현미, 강낭콩, 고구마, 팥, 시금치 등)을 많이 섭취하여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유지한다. 단, 평소 변이 묽은 경우 과도한 식이섬유가 오히려 장에 부담을 줘 주의한다.
4. 따뜻한 물을 자주 천천히 마신다.
5. 나의 혀의 태를 살펴보며 태가 지나치게 두껍다거나 노랗게 변하는지 확인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한방섹션 목록으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노인...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만성...
희귀 크론병에 ‘인동덩쿨...
朴대통령 앓던 안면마비 치...
봉독약침, ‘파킨슨병 치료...
다음기사 : 경희대한방병원 '뇌졸중 후유증' 한방치료 (2017-11-10 18:39:12)
이전기사 : 염증성 장질환 5년 새 28%↑ '원인불명' (2017-05-12 15:23:54)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