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11일부터 의사등 의료종사자 원내 근무 시 '명찰패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3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3-19 18:24:4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7년05월11일 10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11일부터 의사등 의료종사자 원내 근무 시 '명찰패용'
보건복지부, 고시 시행‥'환자·의료인 간 신뢰' 강화 계기

'면허·자격 종류와 성명' 함께 표시

[보건타임즈] 의사 등 의료인은 11일부터 원내에서 근무 중일 때 반드시 면허·자격의 종류와 성명을 함께 표시한 명찰을 패용해야 한다.

여기에 의료인의 소속 부서명 또는 직위·직급 등을 추가로 표시할 수 있다.
전문의의 경우 의사·치과의사·한의사 직종 명 대신 전문 과목명이나 전문의 명 또는 직위, 직급을 표시할 수 있다.
이를 골자로 한 명찰 패용의 내용과 형식은 의료기관의 자율성에 맡기기로 했다.
단 병원 감염 예방을 위해 격리병실, 무균치료실, 중환자실 내에선 명찰을 달지 않아도 된다.

이 조치는 환자와 보호자가 진료하는 의료인 등의 신분을 알 수 있도록 해 상호신뢰를 향상시키는 것에 목적이 있으며 이미 많은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명찰을  패용한 것을 감안한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명찰고시(의료인 등의 명찰표시내용 등에 관한 기준 제정령 안)를 1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며 의료기관이 준비 기간을 고려, 고시 제정한 날로부터 1개월간의 계도 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환자와 보호자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동시에 무자격자를 의료인으로 오인하지 않도록 함으로써 서로의 신뢰가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식약처(食藥處) ‘식·약 ...
류마티스관절염, 진료비 자...
담배에 마일드·라이트 쓰...
NMC '재난의료지원 활동 망...
10월부터 '15세 이하 입원...
다음기사 :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기관 '등록갱신기한 6월22일' (2017-05-15 16:32:32)
이전기사 : '건보분쟁조정위 사무국' 11일 출범 권리구제 본격 가동 (2017-05-11 09:15:30)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자료) 신의료기술평가 규칙 개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