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의협, 한약 '난임 치료, 태아와 산모 건강'에 도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0 20:53:53
뉴스홈 > 한의/한방
2017년03월16일 13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의협, 한약 '난임 치료, 태아와 산모 건강'에 도움
"한의사 정확한 진단 후 처방, 임신 중 복용해도 부작용 없다"

[보건타임즈] 한의계가 한의사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처방된 한약이 난임 치료는 물론 태아와 산모 건강에 도움이 된다며 이를 입증한 수많은 학술논문과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필건)는 "한약이 태아와 산모에 위험, 한의 난임 지원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일부 양방의료계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면서 "태아와 산모의 건강은 물론 난임 치료에 큰 도움을 준다는 것이 이미 수많은 학술논문과 연구결과를 통해 사실로 확인됐다"며 자료공개와 함께 이같이 강조했다.

한의협에 따르면 양의사단체 대한의원협회가 최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임신 중 처방하는 한약재의 위험성과 한의난임치료에 처방된 한약이나 한약재재의 안전성에 문제를 제기하며 각 지방자치단체에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한약을 투여하는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의사협회는 대한의원협회가 왜곡된 해석과 설계 오류가 있는 논문, 연구를 참고문헌으로 인용해 자료로 첨부하는 등 성명서의 내용이 잘못됐다며 조목조목 문제를 제기했다.

한의협이 대한의원협회의 성명서를 문제 삼아 지적하는 내용은 이렇다.
한의협은 가장 먼저 대한의원협회가 근거로 삼은 참고문헌의 오류를 문제로 삼았다.
한의협에 따르면 대한의원협회 성명서의 참고문헌 내용은 제한된 연구 환경에서 약재별로 특정 용량 이상일 경우의 부작용 가능성을 언급일 뿐 실제 한의 임상환경에서의 한약의 위험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기엔 적절하지 못하다는 거다.

또 한의협은 의원협회가 문제를 제기하는 임신 중 한약복용 안전성 부분에서 부작용도 명확하게 밝혀진 사례가 없다는 것이다.

한의협은 "국내 이 분야의 논문 총 52개와 임신 중 한약을 복용한 여성들 중 추적조사가 가능한 395례를 검토한 결과 임신 중 한약복용과 직간접 연관된 부작용이 명확히 밝혀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게다가 중국의 연구자료도 논문마다 연구 설계가 다른데다 위약대조군의 부재 등으로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 어려울 뿐 아니라 절박유산이나 임신에 한약복용이 독성을 유발하는 사례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오히려 한약과 양약을 병용 치료한 군이 양약을 단독으로 복용한 군보다 독성과 기형 유발률이 낮았다는 것.(자료 3).

이와 함께 "한의협은 의원협회가 한의난임치료에 처방된 한약과 한약재재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부분도 특별한 부작용 사례가 없다"고 못 박았다.

한의협은 "의원협회가 문제를 꼽는 약재를 보면, 현재 중약전(2015년 개정판)에서 임산부에게 문제가 있는 약재의 경우 '잉부신용(孕婦愼用)', '잉부금기(孕婦禁忌)'로 표기하고 있을뿐더러 이중 ‘지각(枳殼)’을 제외한 다른 약재들은 임산부에 사용해도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기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각’은 임신 중 완전히 피해야 할 금기약물이 아닌 환자 상태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신용약물(愼用藥物)로 분류돼 있어 한의사의 진료 후 처방하는 것은 무방하다는 게 한의협의 설명이다.

한의협은 "지각은 국내에서 식약공용품목으로 분류돼 있으며 특별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된 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의사협회는 "임신 중 주의해야 할 신용약물의 경우 고용량, 오남용 시 독성 발생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협회 차원에서 ‘임신 중 한약사용 주의’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한의사 회원들에게 배포해왔으며 보수교육 등을 통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약에 잘 알지 못하는 양의사들이 사실과 다른 정보와 근거가 부족한 자료를 내세워 한약이 태아와 임산부에 위험하다고 하는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한약 전문가 한의사의 정확한 진단에 의해 처방되는 한의 난임 치료한약은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됐으며, 부작용 없이 높은 임신 성공률을 기록한 사실이 이 같은 내용을 뒷받침해주고 있다"면서 "정부는 사회적 문제로 부상하는 저출산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기 위해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책을 하루 빨리 마련, 실행에 옮겨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한의/한방섹션 목록으로
한의사협회-농협, 한의약산...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만성...
‘스테로이드 범벅 지네환...
침 ‘여드름 치료에 효과 ...
혓바늘에 저리고 찌릿 '혀 ...
다음기사 : 서울시한의사회, '한방 난임치료 보수교육' 성황 (2017-05-25 19:59:18)
이전기사 : 엉겅퀴-흰민들레, '효과 좋다' 오남용하다간 위험 (2017-03-02 16:25:29)
대전식약청, ...
대전식약청, 봄철...
고대구로병원, 몸...
GC녹십자, '올 상반기 신입·...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논문) QLF기술 기반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의 효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