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NMC, 안명옥 원장 취임 2주년 '새로운 인재상 확립'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2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2-19 10:50:07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6년12월23일 18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NMC, 안명옥 원장 취임 2주년 '새로운 인재상 확립'
“책임감·전문성·생명 중심·신뢰성·홍익인간 5가지 덕목 인재상 발표”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안명옥, 사진)이 안명옥 원장 취임 2주년을 맞아 새로운 인재상 확립을 통해 향후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12월 22일 오후 4시30분부터 5시20분까지 본원 9층 대강당에서 ‘안명옥 원장 취임 2주년 행사’를 갖고, 새로운 인재상을 발표했다.

취임 2주년 행사는 내부 직원들끼리 모여 NMC 인재상을 확립하고, ‘현대화 사업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발표 등 지난 2년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나아갈 방향을 생각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새롭게 확정된 국립중앙의료원 인재상은 ‘국립중앙의료원 사람들은 건강한 나라 행복한 우리를 지향합니다’를 모토로 책임감, 전문성, 생명 중심, 신뢰성, 홍익인간 5개의 덕목을 추구하는 것으로 선정됐다.

특히 인재상은 직원 및 내원객 1,144명(직원 907명, 내원객 237명)이 직접 선정한 덕목을 토대로 내부 직원들의 공모(참가직원 26명, 80건의 인재상 접수)를 통해 선정돼 더욱 의미가 깊다고 할 수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안명옥 원장은 취임 2주년 기념사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국립중앙의료원은 메르스 사태 대응, 음압수술실 및 안심응급실 개소 등 감염병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301네트워크 사업 등 소외계층의 의료지원 활동에도 적극 나섰다”며 “아울러 재난 대응을 위한 위기대응단을 구성하고, 이동형 병원 도입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공의료 영역 확장을 위해 호스피스 병동을 오픈하고, 난임 센터와 해바라기센터도 개소하는 등 각 영역에서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안 원장은“앞으로도 국립중앙의료원은 새롭게 걸어가야 하는 위대한 도약이 남아있다. 공공보건의료 역할을 강화하고, 감염병과 재난대응 역할을 강화하게 될 새 병원 시대도 준비해야 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 신축이전 사업과 진료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최고의 국가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보라매병원, 국내최초 결석...
암 완치자 봉사단 릴레이 ...
한전병원 첫 ‘코일 색전술...
서울시 서남병원, 서울 서...
서울의료원, ‘사랑의 문화...
다음기사 : 국립중앙의료원,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의료지원 (2016-12-26 16:44:59)
이전기사 : 보라매병원, 서울시립병원평가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2016-12-22 10:53:20)
겨울에 잦은 '...
겨울에 잦은 '안...
[보건의약계 신년...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국가공무원 약무직 1명' 공채
자료) microRNA 연구결과 개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