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환자, 가족 VS 암전문의 ‘항암제 부작용 설명’에 시각차 크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1:59: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5년12월01일 19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환자, 가족 VS 암전문의 ‘항암제 부작용 설명’에 시각차 크다
‘쌍방 소통 조성 다급‥설명담당 전문인력 양성’ 필요

서울대암병원 신동욱 교수와 충북의대 박종혁 교수 연구결과

[보건타임즈] 암환자와 가족이 암 치료 중 약물 부작용을 알리는 문제를 둘러싸고 암전문의와 큰 의견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논문 ☞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448964976-71.pdf)

신동욱 교수

박종혁 교수

서울대암병원 암건강증진센터 신동욱 교수와 충북대 의과대학 박종혁 교수는 2012년 국내 의료기관 13곳의 암환자와 가족 725쌍, 암전문의 134명을 대상으로 ‘의사가 암 치료 중 약물 부작용을 어느 수준까지 환자에게 알리는 게 좋을지’를 각각 물었다.

이 결과, 이들 환자 중 83.7%는 치료약물의 부작용이 경미해도, 의사가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87%는 부작용이 심각하다면 반드시 환자에게 알려야 한다고 봤다.

가족들도 같은 질문에 77.5%, 81%가 각각 치료약물에 환자의 알권리를 주장했다.
증상조절약물에도 75.9%, 81.5%가 환자에게 알려야 한다고 여겼다.

하지만 암전문의들은 치료약물의 부작용이 경미한 경우 23.9%만 환자에게 알려야 한다고 답변을 내놨다.
부작용이 심각한 경우엔 70.2%가 환자에 알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상조절약물엔 각각 20.2%와 60.5%가 알려야 한다는 것에 동의해 높은 환자, 가족들의 요구와 대조를 이뤘다.

약물 부작용을 알리는 방법도 환자와 가족은 의료진과 의견 차이를 보였다.

환자와 가족은 “1000명 중 10명”처럼 정확하면서 구체적인 수치로 알리는 것을 가장 선호했지만 암전문의는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 정도만 알리는 것을 가장 바랬다.

또 암전문의의 73.1%는 책자, 영상 등 교육 자료를 통해 알리는 것을 크게 선호하는 특징을 보였다.
반면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낸 환자는 41.8%와 가족은 48%만 바래 암전문의 73.1%의 생각과 차이가 컸다.

설명간호사를 통해 알리는 방법에 환자는 51.3%, 가족은 52.6%가 선호, 암전문의는 85.1%와 커다란 격차를 나타냈다.

신동욱 교수는 “환자와 가족이 교육 자료나 설명간호사의 설명에 다소 부정적인 경향을 보이는 것은 자신의 상태를 잘 아는 담당의사와 쌍방향 의사소통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 교수는 “단 이러한 결과가 의사가 모든 부작용을 기계적으로 자세히 말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이번 연구에서조차 암전문의 39%만 부작용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공개했지만, 환자와 보호자 대다수는 크게 만족했다”고 말했다.

박종혁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암 치료 약물 부작용을 알리는 문제를 둘러싸고 의사결정 주체간의 서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며 “환자와 가족이 적정 수준의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부작용 설명을 위한 충분한 진료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또 포괄적인 암 정보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력을 양성해 각 지역에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저명 국제학술지 ‘정신 종양학(psycho-oncology)誌’ 최신호에 발표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경락 인턴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한양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
주걱턱 환자 발음이상 규명...
한양대구리병원, 신관신축 ...
백병원, 유전자검사기관 검...
한림대의료원 신입간호사 ...
다음기사 : 서울성모 ‘말기 중증 간경변 생존율 향상치료법’에 주목 (2015-12-01 19:43:35)
이전기사 : 부천성모병원 “재밌는 만화책 보며 아픔 잊어요~” (2015-12-01 15:55:22)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논문) The functional relevance of diffusi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