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유해물질 섞인 황사, 미세먼지 ‘요주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16:57:50
뉴스홈 > 기관/단체 > 칼럼
2015년04월27일 19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유해물질 섞인 황사, 미세먼지 ‘요주의’
‘감기, 천식, 기관지염, 폐암 등 호흡기, 심혈관 질환’ 유발

 봄바람 속 미세먼지, ‘실외 활동’ 자제
서울시 기준 월평균 농도 가장 높은 달은 ‘5월’
”황사 마스크 착용에 물, 차 많이 마시는 게 좋다”

봄바람이 불면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황사 또는 미세먼지가 늘고 있다.
실제로 서울시 대기환경정보의 2014년 통계 자료를 들여다보면 서울시의 미세먼지 농도는 봄이 시작되는 3월부터 늘기 시작해 4월과 5월 봄철에 평균 60㎍/㎥으로 가장 높았다.
이중 5월 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63㎍/㎥으로 최고치를 나타냈다.

 
서울시의 미세먼지 농도는 연평균 50㎍/㎥으로 대개 0~30은 ‘좋음’, 31~80까지는 ‘보통’, 80~150은 ‘나쁨’ 이후로는 ‘아주 나쁨’으로 나타내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여길 수 있다.
그러나 경보가 발령될 때는 지역별로 1000㎍/㎥이 넘어 미세먼지가 늘어나는 봄철에 특히 조심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기관지를 지나 폐에 흡착돼 폐 질환을 유발한다. 황사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은 실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되 외출 시 황사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입자 작아 코털, 기관지 섬모에 걸림 없이 ‘폐포에 흡착’  

미세먼지는 통상 지름이 10㎛ 이하, 초미세먼지는 5㎛이하를 말한다.

황사가 중국이나 몽골로부터의 흙먼지가 이동해 떨어지는 자연현상인 반면, 미세먼지는 주로 석탄, 석유 등의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자동차 매연 등의 배출가스에서 나온다.

미세먼지가 위험한 이유는 질산염, 암모늄, 황산염 등의 이온 성분과 탄소화합물, 금속화합물 등 유해물질이 뒤섞여있거나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

초미세먼지는 입자 크기가 작아 코털과 기관지 섬모에조차 걸러지지 않아 사람의 폐포까지 흡착돼 호흡기와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착된 미세먼지는 호흡기에 염증반응을 일으켜 기도가 좁아지게 한다.
최근 유입되는 황사엔 미세먼지가 뒤섞여 조심해야 한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사진)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선 미세먼지 중 디젤에서 배출되는 블랙카본(Black Carbon)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며,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면역력이 급격하게 떨어져 감기, 천식, 기관지염, 폐암 등의 호흡기 질환은 물론 심혈관 질환, 피부질환, 안구질환 등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고 전했다.
 
부득이 외출해야 할 땐 ‘황사마스크’ 착용
”물, 차를 많이 마시는 게 좋다”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오염은 세계보건기구의 권고 기준이나 선진국 도시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에선 오염된 공기로 연간 약 31만 명이 조기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영국에서만 오염된 공기로 발병한 질환치료에 연간 치료비 39억 유로가 소요되고 있다고 한다.
또 미국 암학회는 초미세먼지가 ㎥당 10㎍ 증가할 경우 전체 사망률은 7%, 심혈관 호흡기계 원인에 따른 사망률은 12%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매년 미세먼지와 황사의 영향을 받는다.
이 때문에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개인적 대처가 중요하다.
기상청이나 에어코리아에서 대기오염 정도를 확인한 후 예보에 따른 행동 요령을 준수하는 것이 좋다.
고농도 발생 시엔 실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은 물론 실내에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거나 외출 후에는 반드시 노출됐던 손과 얼굴을 씻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외출해야 할 때엔 황사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천 교수는 "일반 마스크로는 차단되지 않는 미세먼지는 코털과 기관지 섬모에서 걸러지지 않아 되도록 반드시 황사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며 "체내의 이물질 배출을 돕는 물과 차를 자주 마시는 것이 미세먼지 제거에 도움이 된다"며 "탈수를 유발하는 카페인 음료는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세먼지 단위
  ㎛(마이크로미터) 1/106m로 1m의 백만분의 일에 해당하는 길이 단위
​  ㎍(마이크로그램) 1/106g로 1g의 백만분의 일에 해당하는 무게 단위
  ㎍/㎥ 1㎥(단위 체적) 당 무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리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칼럼섹션 목록으로
결핵 의심된다면‥기침 에...
가족에 비극 불러온 아토피...
알코올 의존장애, ‘절주가...
악명 높은 '췌장암' 어떻게...
봄철 야외활동 ‘피부손상-...
다음기사 : 코골이 방치, 고혈압 위험 높인다? (2015-04-28 09:49:48)
이전기사 : 장애인의 性, ‘삶의 질 향상’ 기본조건 (2015-04-20 16:24:02)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Dietary patterns are associated with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