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화순전남대병원, 한예종 초청 `아트 스테이지‘ 마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2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2-19 10:50:07
뉴스홈 > 의료 > 대학/종합
2012년08월3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화순전남대병원, 한예종 초청 `아트 스테이지‘ 마련

병원에 밝고 경쾌한 화음이 흘러넘쳤다. 사월과 오월의 히트곡 ‘장미’를 부르는 미래의 성악가들 열창에 환자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30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국훈) 1층의 여미아트홀. 서울에서 온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이 ‘아트 스테이지’ 무대를 펼쳤다. 이날 공연은 특히 백혈병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을 위해 마련됐다.

환아와 가족들, 그리고 병원을 찾은 고객들은 이들이 꾸민 작은 음악회의 매력을 만끽했다. 현악과 성악이 어우러진 무대는 마음의 위로와 웃음, 그리고 감동을 선물했다.

현악 4중주단인 ‘아띠’는 넬라 판타지아, 유모레스크, 헝가리 무곡 5번 등 대중에게 친숙한 곡들을 연주했다. 이어 등장한 남성4중창단 ‘세레나데’는 숙녀에게, 경복궁타령, 오페라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흘린 눈물 등 가요와 민요, 클래식곡들을 선보였다.
관객들은 “앙코르”를 외치며, 이들의 감미로운 무대에 큰 호응을 보냈다.

출연자 중 테너 윤주인(28)씨는 “태풍 ‘덴빈’을 뚫고 어렵사리 화순을 찾았다. 환자들의 엄청난 환호에 피곤함을 잊고, 뿌듯한 보람을 얻었다. 숲에 둘러싸인 아늑한 병원환경에 내가 되레 위안을 받았다”며 환히 웃었다.

국훈 병원장은 “암은 장기적인 치료과정이 필요하다. 신체적 치료도 중요하지만, 투병중 정신적 피로와 실의, 스트레스 치유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환자들의 마음까지 치유하기 위해 문화감성에 좋은 ‘힐링 프로그램’을 더 많이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종합섹션 목록으로
세브란스병원, 국가고객만...
전남대병원, CUMb 스튜디오...
고려대병원 강석호 교수, ...
흡연 “실내외 차이 없다”...
아직 끝나지 않은 신종플루...
다음기사 : 복부대동맥류 위독 환자, ‘하이브리드 수술’로 살려낸다 (2012-09-04 00:00:00)
이전기사 : 국내 최초 ‘신장재이식수술’ 성공 (2012-08-31 00:00:00)
겨울에 잦은 '...
겨울에 잦은 '안...
[보건의약계 신년...
JW중외제약, 2017년 하반기 정...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국가공무원 약무직 1명' 공채
자료) microRNA 연구결과 개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