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현존 약가에 '혁신' 도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9-19 16:22:1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2년01월06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현존 약가에 '혁신' 도입
보건복지부, 이원방식 유지하되 신약에 가점 부여

오는 4월 쯤 현존 이원방식 약결정방식은 유지하되 혁신 형 제약사가 개발한 신약 가격에 가산 율이 부여된다.

또 약가결정과정에 '혁신' 개념이 도입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개월여 동안 신약 적정가격 보상방안 마련을 위한 워킹그룹을 운영하고 이 같은 방안을 마련, 6일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현행 신약 약가결정 구조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로써 급여적정성 평가와 경제성평가(심평원), 약가협상(건보공단)으로 이원화된 약가구조를 유지하되 국내 혁신 형 제약사가 개발한 신약에 비교약제 가중평균가에 가산 율을 적용하는 방식이 더해졌다.

이와 함께 신약의 임상적 유용성과 가치를 보상하기 위해 '혁신' 개념을 새로 도입하고, '프리미엄'을 인정하기로 했다.

'혁신'이란 개념은 새 작용기전이나 새 계열, 대체약제가 없는 약제 등을 의미한다.

남은 과제는 혁신형제약사 개발신약과 '혁신적 신약'에 부여할 적정 가산 율을 어느 수준에서 결정할 지다.

복지부는 너무 낮게 설정될 경우 적정가격 보상을 위한 실질적인 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다는 난제 때문에 앞서 대체약제 가중평균가 가산요율을 59.5%, 68%, 70% 수준에 맞춰 시뮬레이션을 진행한 바 있다.

가산 율이 너무 낮으면 실질적인 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다는 논란에 휩싸일 우려 때문이다.

이에 따라 가산 율은 새로 구성된 약가제도협의체가 맡아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업계가 우려를 제기해 온 약가 일괄인하 이후 가중평균가 폭락에 대한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신약의 경우 가격결정 과정에서 새 약가산정 방식 시행과 기등재약 일괄인하의 영향을 최대한 배제하는 쪽으로 기본방침을 세워둔 상태다.

지금까지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지만 약가인하 시행 전 단계에서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급여목록의 가격을 고정시킨 뒤 대체약제 가중 평균가를 산출하는 방안 등을 고려할 것이라는 정부관계자의 설명이다.

건보공단 약가협상 지침 중 협상참고가격 항목에서 급평위 경제성평가금액을 7호에서 1호, 6호의 3개국 이하 등재 시 협상참고가격은 현행 80%에서 90%로 조정하는 방침을 세웠다.

복지부는 워킹그룹 논의결과를 토대로 실무검토를 거쳐 세부방안을 확정한 뒤 오는 4월쯤 신약의 약가결정 방식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관련뉴스

내년 제약산업 경쟁력 제고방안
전문제약, 글로벌 제네릭, 글로벌 기업 등 3대 유형 재편, 차별화 지원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326076202-16.pdf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내년 4월 8일 한국의료분쟁...
환자, 병원 옮길 때 '이전 ...
석면 들어간 의약품 전량 ...
4월부터 '간호·간병책임서...
류마티스학회 정책 토론회 ...
다음기사 : ‘의약품 정보’ 스마트폰 한통으로 확인 (2012-01-06 00:00:00)
이전기사 : 올해 의료급여 징수 등 현지실태기획조사 착수 (2012-01-04 00:00:0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건강기업 일화, '신입·경력사...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
초록) Ideal Blood Pressure in Patients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