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명지병원, 제3회 HT포럼 성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17:31:00
뉴스홈 > people+ > 공개강좌 > forum/토론
2011년11월1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지병원, 제3회 HT포럼 성료
PHR의 국가 표준 수립 중요성·비즈니스 모델 개발의 필요성 강조

제3회 HT(Health Technology)포럼이 14일 PHR 관련 의료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끝났다.

이번 포럼은 1부는 ‘Healthcare와 PHR(Personal Health Record)’, 2부는 ‘Healthcare와 PHR’이라는 주제로 나눠 치러졌다.

관동의대 명지병원(병원장 김세철)에 따르면 1부는 서울대 김주한 교수가 ‘Health Avatar CCR’이라는 주제로 Health Avatar system의 최근 표준화 동향을 발표하고, 호환성 유지와 시스템 안정화를 위한 국가 표준 수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가천의대 이영호 교수는 ‘암환자와 PHR, 새로운 환자관리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가천의대 암센터에 적용되고 있는 PHR 시스템을 소개하는 한편 스마트폰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다양한 컨텐츠의 적용이 가능해져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전했다.

예스헬스 양광모 대표는 ‘미디어와 PHR’이라는 주제 강의를 통해 소셜 네트워크의 영향력이 넓어져 밀접한 관계를 맺게 된 미디어와 의료 기술을 어떤 비즈니스 모델로 수립해갈 것인가를 활발하게 논의가 시점이 왔다고 말했다.

2부는 오도훈 방사선종양학과장이 좌장을 맡아 ‘Healthcare와 PHR’이라는 주제로 심도 깊은 주제 토론을 펼쳤다.
연자들은 발전하는 IT기술로 PHR의 상용화에 대한 환경적 여건이 무르익은 만큼 이에 대한 표준화와 비즈니스 모델 정착이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서비스 수혜자 환자와 일반인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소프트웨어 질 향상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혜경 명지병원 연구부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PHR의 정의와 접근방법에 대한 각계 전문가들의 최신 지견을 들을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며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환자에게 좀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는 PHR 개발 토대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명지병원은 우수 연구인력 육성과 연구 인프라 지원, 효율적인 산학협력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최고수준의 연구중심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구중심병원추진단(단장 이혜경 연구부원장)을 발족시켜 정기적인 세미나를 갖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forum/토론섹션 목록으로
S-중앙병원 ‘중앙포럼’ ...
소아청소년 ‘소음성 난청 ...
대한핵의학회, ‘신경내분...
고대의료원, 29일 '정보화 ...
대한암협회, ‘퇴원하는 중...
다음기사 : 국립암센터 집담회 500회 기념 좌담회 성료 (2011-11-16 00:00:00)
이전기사 : Antibody Drug Development Forum (2011-11-15 00:00:00)
고대구로, 40...
고대구로, 40대 ...
대전성모병원 햇...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일동제약그룹, 2018 하반기 정...
선병원, '내년 신규, 경력간호...
자료) 새로 개정된 전문의의 수련-자격 인정 등 규정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