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명지병원, ‘슈퍼스타M' 본선 대회 성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7:18: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1년07월06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지병원, ‘슈퍼스타M' 본선 대회 성료

명지병원이 변화와 혁신 2주년을 맞아 직원들의 단결심과 미션과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명지병원 ‘슈퍼스타 M’(Myongji) 노래 경연대회가 직원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본선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개그맨 김준호 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대회는 명지병원가 ‘길과 집’의 작곡가인 한국종합예술대학교 이건용 교수와 한국학 중앙 연구원의 이소영 교수 등 전문 음악인을 비롯한 외부 인사가 초청돼 엄정한 심사를 맡았다. 본선에 진출한 9개 팀은 지정곡인 병원가 ‘길과 집’을 각 팀의 특색에 맞게 편곡하여 선보이고, 자유곡 1곡을 통해 자신들의 음악성과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결과, 아름답게 어우리진 화음과 연습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돋보인 내과계중환자실(MICU)팀이 대상을 수상하며 상금 300만원과 ‘슈퍼스타M'의 영광을 얻었다. 이외에도 금상과 상금 100만원은 외과계중환자실(SICU)팀이, 인기상과 상금 50만원은 건진사업본부가 수상했다.

‘슈퍼스타 M’은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부서별 경연으로 33개 팀이 치열한 예선전을 치러  총 9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명지병원은 예선 과정에서 일반 직원은 물론 각 진료과의 교수 및 수련의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나는 가수다’에서 김범수의 편곡을 맡았던 돈스파이크를 초청해 편곡과 지도를 받는 등 기대보다 직원들의 참여 열기가 뜨거워 본선 직전 인기상과 응원상, 아차상을 신설하고 경품추첨 순서를 마련하여 전 직원의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또 이왕준 이사장을 포함한 의사와 직원들로 구성된 ‘M공감앙상블’의 캐논 연주와 KBS-2TV 개그콘서트의 감수성 팀이 특별 축하공연을 펼쳐 대회의 열기를 한층 높였다. 

김세철 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임직원들의 열정과 일치된 한 마음”이라고 강조하며 “병원가를 한 목소리로 부르는 오늘, 직원 모두가 한마음이 되는 공감대 형성의 장이 마련된 것 같아 기쁘다”고 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이 날 대회 실황을 DVD로 제작해 전 직원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korea.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연세의대, 혈액으로만 '희...
서울성모, 아토피 원인 알...
고대의료원 임상역량 ‘몽...
‘뇌졸중’ ‥시간과 전쟁 ...
허성호 교수팀, ‘경피적 ...
다음기사 : 예후 나쁜 유방암 선별 새 인자 발견 (2011-07-06 00:00:00)
이전기사 : ‘폐암 맞춤치료’ 중점연구부문에 선정 (2011-07-05 00:00:00)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논문) Is Sarcopenia a Potential Risk Factor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