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장기기증 뇌사판정 절차 완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6:47:33
뉴스홈 > 종합 > 정책
2009년02월2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장기기증 뇌사판정 절차 완화
거부확인절차 생략 또는 유가족 1인 축소 검토

보건복지가족부, 5월까지 최종 개선방안 마련 후 법령 개정

앞으로 장기기증과 뇌사판정 절차가 완화된다.

이에 따라 이미 장기를 기증한 뇌사자의 의사를 유족이 거부하는 확인절차를 생략하거나 유가족 범위를 선 순위자 1인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이같은 내용의 장기기증과 뇌사판정 절차를 개선키로 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번에 손질하는 장기기증과 뇌사판정 절차는 지난 1999년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큰 변화 없었으나, 당시 사회적인 우려가 커 상당히 엄격한 절차로 규정된 바 있다.

그러나 뇌사와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바뀌면서 지나치게 엄격한 절차를 완화할 필요성이 계속 제기됨에 따라 이를 반영하고 장기기증을 활성화하기 위해 절차 개선에 착수하게 됐다.

복지부는 현재 뇌사판정시 전문의사(2인)의 진단외 의료인·종교인·법조인 등을 포함한 뇌사판정위원회를 폐지하거나 위원을 간소화하는 한편 각계 요청하는 사항을 추가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이와함께 24일 의료계는 물론 종교계, 과학계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의 사회적 합의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전문학회, 종교단체, 민간단체 등을 상대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각계의 이해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복지부는 또  종교인, 법조인, 의료인 등으로 구성된 장기이식윤리위원회 논의를 거쳐 오는 5월까지 최종 개선방안을 마련한 뒤 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한편 복지부는 지난 2월 절차 개선과 함께 뇌사자를 발굴하고 장기기증을 설득하는 장기구득기관 시범사업(서울대병원 선정, ‘09.2)을 올해부터 시작했으며,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인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대형병원 '메디텔' 허용 “...
식약처, 환자안전 기반 '임...
내년부터 '20~30대 직장-지...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
'위생용품 관리법' 4월19일...
다음기사 : 흉부외과 의료수가 100% 引上 (2009-02-27 00:00:00)
이전기사 : 환자 절반 진료권 몰라 정당한 권리 소외돼 (2009-02-17 00:00:00)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Importance of androgen-depriv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