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재발 위암, 완전절제시 생존율 6배 이상 UP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7:18:1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08년12월23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재발 위암, 완전절제시 생존율 6배 이상 UP
가톨릭 강남성모 박조현 교수, 위암수술환자 정기검진 강조

위암이 재발한 병변을 완전절제하면 수술을 못한 환자보다 생존율이 6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같은 사실은 가톨릭대학교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박조현(사진 / 오른쪽), 송교영 교수팀이 1989년부터 2002년까지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에서 근치적수술을 받은 위암 환자 1,697명을 평균 53개월 간 추적 조사를 벌여 밝혀냈다. 

재발 환자는 347명이며 이 중 수술한 환자는 61명이었다.

이 61명 중 완전절제는 24.6%에서만 가능했고, 평균 생존율은 52개월로 불완전절제환자 평균생존율 13개월, 수술을 하지 못한 환자 8.7개월에 비해 6배 이상 높은 장기생존율을 보였다. 

따라서 위암을 치료받은 환자는 정기검진을 통
해 재발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상이 된다면 적극적인 외과 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재발된 위암의 경우 조기진단이 어렵고 표준 치료법도 확립돼 있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다. 

특히 위암은 수술이 불가능한 복막재발 빈도가 높고 다발성으로 오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의 경우 항암약물로 치료하게 되지만 1년 이상 생존하는 경우는 드물다.  

결국 재발 위암에 대한 수술은 국소적으로 재발한 경우나 국한된 전이병소를 갖는 경우 등으로 제한적인 경우에만 시행되며 장폐색이 있거나 심한 출혈을 하는 경우에는 증상을 경감시키기 위한 목적으로만 수술을 한다. 

박조현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완전절제가 시행된 환자들은 대부분 잔위, 간, 난소 등에 국소적으로 전이병변을 가졌던 환자들이다. 따라서 환자들은 위암 수술 후에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암의 재발을 조기에 발견하여 완전절제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재발위암의 적절한 치료방침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진단법 외에도 PET 이나 복강경 검사 등의 선별적인 사용도 적극 검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8개 외과관련 학회 공식학회지인 미국외과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Surgery) 7월호에 발표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현재까지 재발위암에 대한 외과적 치료경험 부족으로 적절한 수술 적응증이나 수술방법, 치료 후 결과 등에 대해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선택적인 환자를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외과적 치료의 역할을 분명하게 드러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생존율 그래프]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경기도내 최초 12살 소녀 ...
계명대 동산의료원 ‘건강...
강동성심병원, '뇌동정맥기...
상계백병원 수면센터 확장 ...
뇌경색 환자 중 ‘비만, 중...
다음기사 : 새해 시작은 금연과 운동부터 (2008-12-29 00:00:00)
이전기사 : 순천향대학교병원, 고객과 함께하는 송년의 밤 개최 (2008-12-22 00:00:00)
건국대병원, ...
건국대병원, 자각...
고대구로, 40대 ...
차병원그룹, 내년도 '의료기사...
휴온스 그룹 '내년 신입사원 2...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새빛안과병원, '내년도 전임의...
대웅제약, 해외 현지법인 근무...
논문) Is Sarcopenia a Potential Risk Factor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